•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세종지역 투기 조사 나선 특수본…前행복청장 투기 의심 행복청 등 4곳 압수수색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경찰이 드디어  세종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차관급) A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26일 오전 10시부터 행복청과 세종시청, LH 세종본부, A씨의 주거지 등 4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특수본은 강제 수사를 통해 A씨가 세종시가 관할하는 산단 후보지 지정 관련 정보를 미리 입수여부를 비롯 A씨가 국가산업단지 인근 부지를 매입한 경로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특수본은 행복청 도시정책과와 운영지원과 등에 10여명의 수사관을 보내 연서면 국가스마트 산업단지 지정 당시 세종시와의 협의 자료 등이 있는지 등을 요청했다.

행복청 도시정책과는 도시계획 설립과 실시계획 수립 등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산단 지정 업무는 세종시에서 담당하는데, 후보지 검토 등 단계에서 행복청과 세종시 사이에 협의가 오간 것이 있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행복청은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전담한다. 

그러나 세종시 외곽 원도심 지역에 조성되는 국가·지방 산업단지 지정 업무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세종시가 맡고 있다. 

국가산단의 경우 중앙정부가 직접 조성·관리하는 산단이어서, 세종시는 연서면 국가산단 조성 당시 국토부와 함께 후보지 검토 작업을 했다. 

A씨는 2008년부터 이듬해까지 국토해양부(옛 국토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특수본은 세종시청 산업입지과에도 수사관을 보내 산단 조성계획 검토 당시 행복청과 업무 협의 자료 등이 있는지 등도 수색했다. 

A씨는 이에대해 "신도시에 노른자위 땅이 더 많은 것을 알고 있는데 일부러 외곽 지역에 땅을 샀겠느냐"며 "산업단지 선정 업무는 행복청 소관 업무가 아니어서 해당 사업 구역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다"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2017년 4월 말 전 행복청장 A 씨는 재임 시절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2필지를 매입했다. 

그러나 토지 공시지가가 거래 후 3년 뒤 40% 넘게 올라 개발 정보를 미리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또 퇴임 넉 달 뒤 국가산단 후보지 부근의 또 다른 땅과 건물을 가족 공동명의로 매입한 사실도 확인됐다. 
앞서 특수본은 지난 24일 수사 중인 공무원 85명 가운데 전 행복청장 전·현직 고위공직자 2명이 포함됐다고 밝혔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