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특수본 "국회의원 3명·시도의원 19명 등 총 398명 대상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중"

"신분·지위 막론 엄정 수사…구속원칙·부당이득 반드시 환수"
398명 중 공무원 85명, LH 직원 31명
지방은 관할 시도경찰에 수사 지시
국토부·LH 본사 추가 압색…"친인척 차명 거래 수사 활용"


[sbn뉴스=서울·세종] 신수용 대기자·이정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직원들의 수도권 3기신도시와 세종시등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국회의원 3명을 포함한 398명을 수사 중이다. 


특별수사단장인 최승렬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은 24일 브리핑을 통해 "부동산투기의혹과 관련해 오늘 기준으로 모두 89건·398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국장은 "공직자 등의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수본이 밝힌 수사 대상 398명중에는 공무원은 85명· LH 직원은 31명이다. 

공무원 85명에는 국회의원 3명, 시·도의원 19명,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등 전현직 고위공직자 2명이 포함됐다. 

최 국장은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 14명 가운데 수사 대상으로 삼고 있는 분은 3명"이라며 "검찰이 접수한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서가 경찰로 일부 오고 있어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시민단체들은 부동산 투기·개발 비리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강기윤·이주환, 무소속 전봉민 의원을 고발한 상태다. 

특수본 관계자는 "누구든 고발당하면 자동으로 입건돼 수사로 전환된다"면서도 "국회의원 3명의 실명을 밝힐 수는 없다"고 했다. 

최 국장은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과 전현직 고위공직자 등 신분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겠다"며 "투기로 취득한 토지·재산은 몰수·추징 보전을 신청해 부당이득을 반드시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수사 중인 89건을 단서별로 구분하면 경찰 자체 인지 70건, 시민단체 등 고발 13건, 정부 합동조사단 등 수사 의뢰 6건이다.


 89건·398명 중 3기 신도시 관련은 33건·134명이다. 

경기남부청은 이날 오후 국토교통부와 LH 본사를 추가 압수수색했다.

 이는 국토부 공공주택본부와 LH에서 2015년 이후 근무한 모든 전·현직 직원의 인적 사항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특수본은 전했다. 

특수본은 "앞으로도 압수수색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확보한 자료를 친인척 명의의 차명거래 수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수본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휴대전화 등에 대해 200여건의 포렌식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수본 신고센터에 접수된 제보는 전날까지 388건으로, 특수본은 내용 분석 후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60여건을 관할 시도경찰청에 넘겼다. 

또 금융위원회·국세청·금융감독원·한국부동산원과 함께 3기 신도시 부동산 관련 자료를 분석해 1차로 확인된 농지법 위반 의심자 22명을 관할 시도경찰청에 내사 지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