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0.7℃
  • 맑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6.0℃
  • 맑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조금고창 26.3℃
  • 맑음제주 21.6℃
  • 구름조금강화 25.2℃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경찰, ‘文대통령 AZ백신 주사 바꿔치기‘ 허위게시글 내사 착수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주사기를 바꿔치기해 접종했다’는 허위정보를 담은 게시글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추진단)은 24일 전날(23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예방접종 관련 허의정보 게시글에 대해 경찰청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대구경찰청을 책임관서로 지정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허위정보 게시글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당시 담당 간호사가 백신 바이알(병)에서 주사기로 1회분을 추출한 뒤 가림막 뒤에서 다른 주사기로 바꿔치기해 접종했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간호사가 백신 추출 직후 주사기 바늘에 캡(뚜껑)을 씌운 뒤 가림막 뒤로 옮겨 알콜솜을 가져왔고, 이후 접종 직전 뚜껑을 열어 주사를 놨다.

추진단은 “예방접종 시 주사기 바늘에 다시 캡을 씌웠다가 접종 직전 벗기고 접종한 것은 분주 후 접종 준비작업 시간 동안 주사기 바늘이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부부가 예방접종시 주사기를 바꿔치기했다’는 식의 허위정보가 유포·확산됨에 따라 국민 불안 및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어 수사의뢰했다”고 덧붙였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문 대통령 접종 당시 간호사가) 평상시는 앉은 상태에서 주사기로 옮겨 바로 접종하지만, 이날은 촬영기자들에게 분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위로 들어올려 잘 보일 수 있도록 했다. 촬영을 위한 분주시간 동안 주사기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캡을 씌운 것”이라고 밝혔다.

고 팀장은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의약품청(EMA), 현장 전문가 등의 과학적 의견을 투명하게 전달하는 것이 질병관리청(추진단) 본연의 소통 임무”라며 “허위정보나 과학적 근거와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고소·고발이 아닌 수사 의뢰를 한다. 명백한 허위정보나 조작정보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위원회를 통해 차단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거듭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9시 서울 종로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신 뒤 매뉴얼에 따라 30분간 대기하고 바로 청와대로 복귀했다.

이어 이날  오전 9시 40분부터 바로 참모회의를 주재했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