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5.7℃
  • 흐림강릉 5.0℃
  • 구름조금서울 6.1℃
  • 연무대전 9.9℃
  • 구름많음대구 11.6℃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1.7℃
  • 흐림부산 11.8℃
  • 흐림고창 8.0℃
  • 제주 11.3℃
  • 맑음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9.3℃
  • 구름많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1.9℃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문화> 태안읍성 복원 현상변경허가 승인...내년부터 본격 돌입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충남 태안군에 위치한 태안읍성 복원 사업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7일 태안군에 따르면, 태안읍성 복원 사업이 충남도 문화재위원회 현상변경허가 심의에서 최종 승인됐다.

이에 따라 태안군은 이달 중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계약심사와 공사업체 선정에 들어가며 과거 태안읍성의 웅장한 모습을 되찾는다.

충남 기념물 제195호로 지정된 태안읍성은 태종 17년(1417년)에 축조된 것으로, 조선 초기 읍성 축성기법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둘레가 1561척(728m)이었다고 전해지나, 일제강점기와 근현대 시기에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상당 부분 훼손됐다.

현재 태안읍 행정복지센터 주변에 동측 성벽 일부(144m)만 남아있는 상태다.

태안군은 지난해 10월부터 43억9000만 원을 들여 동문, 성벽, 옹성, 문루 복원 등을 내용으로 하는 태안읍성 복원 정비 사업에 나서고 있다.

발굴조사에서 동문지를 비롯해, 성 앞에서 적의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옹성', 방어력을 높이기 위해 만든 도랑인 '해자'가 확인됐다.

이밖에도 조선시대의 분청사기, 백자, 기와, 상평통보, 건륭통보 등도 함께 출토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