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금융> 기준금리 0.25%p 인상, 연 1% 시대 복귀…"경기회복·물가 등 고려"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5일 기준금리를 0.25%p 올렸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75%에서 연 1%로 인상했다.

이는 작년 3월부터 시작된 '0%대 금리' 시대가 1년 8개월 만에 마감됐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해 3월 코로나 19에 따른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연 0.75%로 내린데 이어  같은 해 5월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까지 낮췄다.

그러나 15개월만인 올해 8월들어 기준금리를 연 0.75% 수준으로 올린 데 이어, 이날 0.25%p를 추가 인상했다.

한은 금통위가 이 같은 인상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세지만, 양호한 경제 회복세와 최근 들어 확대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가계 빚 증가 등 '금융 불균형' 현상도 기준 금리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전체 가계 빚인 가계신용 잔액은 1844조 원을 넘어, 1년 전과 비교해 163조 원 이상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된 만큼 이미 오른 시중 은행 대출 금리 상승 속도도 더 빨라질 거로 예상돼 빚을 진 가계의 부담은 늘어날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향후 수출과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세가 강화될 것이라며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8월과 같은 4%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앞으로 국내 경제는 수출과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민간소비 회복세가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통위는  물가와 관련, "석유류 가격 상승 폭 확대와 지난해 공공서비스가격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대 초반으로 높아졌고, 식료품과 에너지 등을 제외한 근원인플레이션율도 2%대 중반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를 상당폭 웃돌다가 점차 낮아져 내년 중 연간 2%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 역시 올해와 내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각 2.3%, 2.0%로 0.2%포인트, 0.5%p씩 올려 잡았다.

금리 동결 배경에 대해, 금통위는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으나, 국내 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상당 기간 목표 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하므로, 앞으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