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고추 가격 안정화 정부가 도와야" 태안군수, 농축산부에 수매 건의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올해 산지 고추 가격이 생산비에도 못 미친다는 농민들의 탄식이 터져나오는 가운데, 가세로 충남 태안군수가 가격 안정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을 건의했다.

20일 태안군에 따르면, '전국 고추주산단지 시장·군수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가세로 군수는 지난 19일 영양군·의성군·청송군 등 전국 14개 고추 주산단지 자치단체장의 서명을 받아 농림축산식품부에 '고추 정부 수매 실시'를 건의했다.

태안군을 비롯한 전국 14개 고추 주산단지에서는 총 4만3369농가가 1만274ha에서 고추를 재배하고 있으며, 이들 지자체의 올해 고추 생산물량은 약 2만8061톤으로 전국 전체 생산물량의 약 36%를 차지한다.

가 군수는 건의문을 통해 "그동안 자치단체에서는 고추가격 안정화를 위해 대도시 고추 팔아주기 운동과 주말 직거래장터 운영, TV 홈쇼핑 판촉 활동 추진 등 통해 고추 소비 운동에 총력을 기울여왔지만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많은 재고량을 소비하는 데 한계가 있음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그는 "가격 급락으로 인한 농작물 수급 불안이 지속되는 현실에서 국내 주요 양념채소인 고추의 생산기반이 흔들리지 않도록 정부차원의 가격 안정화 대책 마련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호소했다.

이어 "생산농가의 고령화와 인건비 상승, 농산물 가격 폭락 등으로 농업을 포기하는 농민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고추 농민이 최저 생산비 보장을 통해 안정적으로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정부 수매를 조속히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한편, 고추는 지난해에 비해 생산물량은 증가한 반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소비가 둔화돼 현지 판매 활동이 거의 중단된 상태다.

실제로, 총 생산물량의 30%가량인 8637여 톤의 고추가 농가 창고에 쌓여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