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10.4℃
  • 흐림서울 5.6℃
  • 구름조금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5.7℃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7.7℃
  • 구름조금부산 9.5℃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2.5℃
  • 흐림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3.9 대선> 尹, "전두환,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권한 위임은 배울 점"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 미화 발언 논란과 관련, "그분이 집권 7년 동안 잘못한 것 많고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라며 "권한의 위임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게 그 후 대통령들이나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이며 호남분들 중에도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은 이날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열린 '윤석열 국민캠프 경남선대위 위촉장 수여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라며 "제가 무슨 말만 하면 앞에 떼고 뒤에 떼는데 전문을 보면 다 나온다"고 해명했다.

그는 SNS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연루설과 관련한 글을 올린 배경에 대해 "언론에 공개된 사진도 그렇고 과거 조폭 전력이 있는 사람과 관계도 그렇고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은수미 시장 선거 당시 차와 운전기사를 제공한 사람도 그쪽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어 "국감에서 (국제마피아파의 한 조직원이) 진술서까지 냈는데 사정기관이 신속하게 성남시에서 어떤 공사를 어떻게 받았나 확인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장 이 후보를 끌어들이라는 말이 아니라 국감에 진술서까지 낸 사람에 대해 참고인 조사라도 하는 게 검찰, 경찰 아니냐"고 덧붙였다.

올 연 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실형 선고 뒤 특검 파견 검사들에게 격려 전화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특검부터 장시간 공소를 유지한 사람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은 한 적 있으나 구속 관련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아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정치를 잘했다고) 그러느냐?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다.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低)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거다"라고 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그는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비리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는 것은 국민 상식을 짓밟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와 함께  "법과 상식을 무시하고 짓밟고 자기들이 도둑질해놓고 국힘 게이트라고 주장한다"라고 비난했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땅을 강제 수용해 아파트로 개발하는 등 시장이 모든 것을 정한다"며 "설계했다는 것 자체가 배임 범죄 완성"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는 이 정권 국민 약탈 중 하나의 예일 뿐이며, 이런 범죄를 수사하려면 특검을 100개는 돌려야 한다"면서 "(이 지사가) 특검을 받지 않으려고 무조건 버티는 것"이라고 겨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