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8℃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21.5℃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7.0℃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한겨레, "생태탕집 아들 인터뷰, 기자가 잘못 들었다"...오보 사과

한겨레 6일 오후 인터넷판에 '지난 4일, 5일에 올린 기사 사실과 다르다' 정정
독자와 당사자에게 사과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언론은 정론(正論)이 생명이다. 정론이 없는 언론은 오히려 해악이다.


그래서 독재국가에서는 정정이나, 반론을 기피한다.

정치 권력에 맞대어 언론 권력의 '멋대로 알리는' 오보, 정확성이 떨어지는 불신이 판을 친다.

민주국가에서의 언론일수록 국민(民)이 주인(主)이기에, 오보나 실수를 시인하고 정정하고, 반론문게재를 주저하지 않는다.

4.7 서울시장 선거기간 내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해 불거진  이른바 '내곡동'의혹을 둘러싸고 인근 생태탕집 아들과 모친이 '오세훈을 봤다'는 식의 공세가 이어졌다.
 
때문에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과거 신었던 구두 브랜드와 색깔을 둘러싼 공방전이 가열됐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에 대한 의혹에서 출발한 논쟁이, 목격자가 나타났다는 과정을 지나 구두 브랜드와 색깔로까지 확대된 것이다.

이미 16년전에 일어난 일인데도, 이렇다할 확정적인 증거대신 '당시 백바지에 검은 선글라스 차림인 오세훈을 봤다'던 얘기가 '나중에 생각해보니 오세훈으로 생각된다'는 식으로 변해갔다.

이를 놓고 총공세를 폈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오 후보를 밀어부쳤다.

박 후보는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구두 브랜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그러더니 선거 전날인 6일 오후 '구두 색깔에 대한 내곡동 생태탕집 주인 아들 A씨의 발언이 잘못 보도됐다'는 언론사의 정정 기사까지 나왔다.

오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하러 왔다는 인터뷰에서 흰색 로퍼라고 보도한 부분은 기자가 잘못 들었다고 한겨레가 밝힌 것이다.

A씨는 최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05년) 하얀 로퍼 신발을 신고 내려오는 장면이 생각나서 ‘오세훈인가 보다’했다”고 밝혔다고 보도됐다.

하지만 A씨는 6일 또다른 언론인 머니투데이 '더300'과의 통화에서는 “흰색 로퍼라고 한 적이 없다. 어제 어떤 기자에게 전화가 와서 색을 묻길래 검정도, 갈색도 아닌, 검갈색이라고 말한 적은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이부분을 정정하고 사과했다.


한겨레의 6일 오후 인터넷판에서 '[알림] 생태탕집 아들 인터뷰 일부 내용 바로잡습니다'라고 정정보도를 냈다.

한겨레는 A씨에게 다시 물어본 결과 “하얀 면바지에 로퍼 신발이라고 설명한 것을 기자가 잘못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기사를 알린 것이다.
   
앞서 박 후보는 6일 2006년 동대문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한 오 후보의 사진을 네티즌이 찾아줬다면서 사진 속 오 후보가 페라가모를 신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여옥 전 의원은 이날 오 후보의 사진과 구찌 브랜드의 구두 사진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고 “(2006년 사진 속 구두는) 페라가모가 아니고 구찌”라고 밝혔다.

이어 “이 구두는 페라가모가 아니고 구찌라는데 박영선은 결국 ‘페라가모 호소인’었다”고 박 후보를 비판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고민정 등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지칭한 것을 비꼰 것이다. 

그렇다면 오 후보의 입장은 무엇일까.

오 후보 측은 지난 2006년 당시 오 후보가 신고 있던 신발은 국산 브랜드였다고 박 후보나 전 의원 양측의 주장이 틀리다고 반박했다.

오 후보 캠프 측 관계자는 “당시 오 후보가 신은 구두는 국산 브랜드였다”고 말했다. 

다른 캠프 관계자는 “(내곡동 땅) 측량을 간 적이 없기 때문에 구두가 무엇이었는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2005년 내곡동 측량 당일 오 후보를 봤다고 증언한 생태탕집 주인과 아들을 비판하는 야당에 대해 “증언을 하는 사람을 그렇게 협박하는 게 그분들 체질 같다”고 했다.

또한 “‘(이들이) 처벌받지 않기를 바란다’는 으스스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 게 좋다”고 비판했다.

이에 반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른바 ‘생태탕집 아들’ 등을 출연시킨 교통방송(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5시간 내내 일방적인 방송을 내보낸 점은 악의적”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인터뷰를 가공한 뉴스공장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즉각 선거법 위반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공세에 대해 주원내 대표는 “지난 2002년 대선에서 이회창 후보에게 민주당이 만든 3대 의혹도 모두 거짓말로 드러났고, 의인으로 추켜세운 윤지오의 현재 상태도 우리는 잘 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일을 다섯 번이나 되풀이한 전력이 있는 당이니 국민이 잘 참작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 성상납 사건의 증인으로 나서며 안민석 민주당 의원 등이 ‘의인’이라고 했지만, 결국 대부분 주장이 거짓말로 판명됐다.

▶▶한겨레신문 정정보도 전문.
[알림] 생태탕집 아들 인터뷰 일부 내용 바로잡습니다

◇지난 4월4일 밤 <한겨레> 사이트에 게재한 [단독] 내곡동 생태탕집 아들 “오세훈 분명히 왔다” 기사 및 5일치 4면 같은 기사, 그리고 5일 오전 11시 게재한 생태탕집 아들 “위험하단 생각에 기자회견 취소” 기사에서 <한겨레>는 ㄱ씨가 “하얀 로퍼 신발을 신고 내려오는 장면이 생각나서 ‘오세훈인가 보다’ 했는데”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하얀 로퍼’와 관련한 문의가 많아 다시 ㄱ씨에게 물어본 결과 “하얀 면바지에 로퍼 신발”이라 설명한 것을 기자가 잘못 들은 것으로 확인되어 6일 오후 온라인 기사 내용을 바로잡았습니다.

 독자 여러분과 ㄱ씨에게 사과 드립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