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2.1℃
  • 맑음서울 12.5℃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3.2℃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2.2℃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11.9℃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2.4℃
  • 구름많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천안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범위 확대...16개 사업지 점검

[sbn뉴스=천안] 변덕호 기자 = 충남 천안시가 내부 정보를 활용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 범위를 총 16개 사업으로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천안시는 부성 용곡 성성지구 3개 도시개발사업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전수조사를 계획했으나, 시민들의 불신 해소를 위해 범위를 16개 사업으로 확대키로 했다.

확대되는 대상 사업지는 ▲백석5지구 구룡지구 ▲오색당지구 목천응원지구 축구종합센터 등 도시개발사업을 비롯한 직산 도시첨단산단 북부BIT 일반산단 제5‧6일반산단 성거일반산단 풍세2일반산단 에코밸리 일반산단 천안테크노파크 일반산단 조성사업 등이 포함됐다.

현재 재직공무원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취합을 끝내고 관련 사업지역 내 3900여 필지를 대상으로 지난 10년간 토지거래내역과 지방세 신고‧부과자료 등을 대조해 내부정보 이용을 통한 부동산 취득사례와 보상금 등 사적 이득 취득 여부를 조사 중이다.

주요사업부서 근무 직원 등에 대해서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까지 동의서를 제출 받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등 비위사실을 발견했을 경우에는 천안시청 홈페이지 부패공직자 신고 및 공직비리익명신고를 통해 신고‧제보하면 된다.

천안시 관계자는 “공직자의 부패행위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단호하고 철저하게 무관용 원칙으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