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0℃
  • 구름많음강릉 19.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20.6℃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9.0℃
  • 맑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배너

【시사】<행정> 이춘희 시장 "세종지역 이전기관 종사자 주택 특별공급 유지 필요하다"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은 4일 논란을 빚는 이른바 특공( 세종지역 이전기관 종사자 주택 특별공급)제도 존치의 필요성을 밝혔다.

이는 국회에서 해마다 세종지역 이전하는 정부 부처 공무원등에게 수억대에서 십수억 원하는 아파트를 제공하는 특혜 중에 특혜라는 지적이 일자 관련 부처에서 폐지를 검토하겠다는 관심 현안이다. 

이 시장은 4일  온라인 기자 정례간담회를 통해 "세종시는 수도권의 기능 이전을 위한 도시로 탄생한 만큼, 이른바 특공(이전기관 종사자 주택 특별공급)은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면 일반공급은 대전, 충남 천안·공주, 충북 청주 등 인근 지역의 인구를 뺏어오는 결과를 낳고 있어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종시 인구가 36만을 넘어섰고 시내에도 임차 가구와 무주택 가구가 적지 않다"며 "청약 경쟁률도 높아지는 등 과거와는 상황이 달라진 만큼 시내 무주택자에 대한 우선적인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신도심 집값이 전국 최고 상승률에 대해 그는 "집값이 크게 올라 걱정들이 많은데, 저도 걱정된다"라며 "집값이 크게 오르는 것은 시로서도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라고 역기능을 지적했다.

그는 "수도권에서 (세종지역으로)기관들이 추가이전하고 인구 유입도 이뤄져야 하는데, 집값이 오르면 오히려 방해요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주택난 해결을 위해 정부도 1만3000가구를 (세종)신도시 내에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인근 유보지 등 남아있는 토지를 활용하거나 도시 기본계획 상 용도를 변경하는 방법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세종)신도시 지역 외에도 추가적인 택지 마련을 통해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전국 거주자들이 세종시내 주택 공급 비율을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방안을 국토부와 행복청에 건의한 데대해, "도시 건설 초기와는 상황이 많이 달라진 만큼 지역 거주민 우선 공급 원칙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