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1℃
  • 맑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1.9℃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7.3℃
  • 맑음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경제> 작년 국민총소득(GNI) 2년 째 뒷걸음...언제까지 '코로나 탓'에 돌려아 하나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한국은행은 4일 우리 경제를 예측할 유의한 통계를 발표했다. 


작년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000달러대까지 하락, 2년째 줄었다는 내용이다.


정부는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부터 점차 호조세라지만,   GDP 성장률속보치보다 0.1%p 높아졌어도 연간 성장률(-1.0%)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그 원인을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와 원화 절하(원/달러 환율 상승)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GNI가 3만1000달러대까지 낮아지며 1인당 GNI가 2년 연속 뒷걸음질 친 것은 제 2차금융위기때인 2008∼2009년 이후 10여년 만이다.


한국은행이 이날 내놓은 '2020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 통계를 보면  작년  1인당 GNI는 3만1755달러(작년 연평균 환율 기준 3747만3천원)로 조사됐다.


 앞서 2019년(3만2115달러)보다도 -1.1%나  줄어든 것이다.



우리 나라는 지난 2017년 3만1734달러로 처음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들어섰다.


이후 2018년(3만3564달러)로 치솟았다가 2019년(3만2115달러), 2020년(3만1755달러)로 점차 떨어지는 추세다.


물론 4년 째 3만달러 시대라고 정부는자화자찬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2019년 전반적으로 낮은 물가(GDP 디플레이터)와 원화 절상의 영향으로 2009년 이후 가장 큰 폭(4.3%)으로 감소했다.


그뒤 지난해에도 코로나19 타격과 원화 절상으로 1.1% 축소하면서 2년 연속 뒷걸음쳤다.


 과거에는 1997∼1998년(외환위기), 2008∼2009년(금융위기)에 2년 연속 줄었었다.


신승철 한은 국민계정부장은 이와관련 "작년 GDP 디플레이터(+1.3%)가 상승해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했다. 하지만, 실질 GDP가 역성장한데다 환율이 상승하면서 결과적으로 1인당 소득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요국들도 실질 GDP 성장률과 명목 GDP 성장률이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1인당 국민총소득이 크게 감소할 것같다"고 예상했다.



1인당 GNI의 이탈리아 역전 여부에 대해 "최근 발표에 따르면 이탈리아 1인당 GNI는 유로화를 기준으로 전년 대비 7%나 큰 폭으로 줄었다"라며" 달러 기준인 우리 1인당 GNI와는 직접 비교하기 어렵다"고 신중했다.


▶▶지난해 연간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는 지난 1월 공개된 속보치와 같은 -1.0%로 분석됐다.


지난 1998년 외환위기(-5.1%) 이후 22년 만에 겪는 역성장이다.


이에 반해 지난해 4분기 성장률(전분기대비)은 1.1%에서 1.2%로 높아졌다.


연간 기준으로 성장 기여도는 민간이 -2.0%p, 정부가 1.0%p다.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수출이 반도체·화학제품 중심으로 5.4%가 늘었다.



4분기 GDP 성장률 속보치(5.2%)보다 0.2%p가 더 높다.


재화수출은 반도체, 화학제품 등이 늘어 5.1% 늘고, 서비스수출은 운수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8.0% 가 확대됐다.


수입은 전기 대비 2.2% 증가했다.


민간소비는 서비스(음식숙박·운수)와 재화(음식료품 등) 소비가 모두 위축돼 전체적으로 1.5% 감소했지만, 역시 속보치(-1.7%)보다는 상향조정됐다.


정부소비도 물건비,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을 중심으로 0.5% 축소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천924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0.3% 높아졌다.


그러나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1.2% 오른 탓에 미국 달러화 기준(1조6308억달러)으로는 0.9% 줄었다.


2019년 13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GDP 디플레이터는 2020년에는 1.3% 상승하며 플러스로 돌아섰다. 



GDP 디플레이터란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이다.


소비자 물가뿐 아니라 GDP를 구성하는 투자·수출입 등과 관련된 모든 물가가 반영된 거시경제지표다.


저축률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지난 한해 총저축률은 35.8%로 전년(34.7%)보다 1.2%p 올랐다.


국내총투자율역시 전년(31.2%)보다 0.2%p 오른 31.4%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