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1℃
  • 맑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1.9℃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7.3℃
  • 맑음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신수용의 뉴스창

배너

【시사】<속보> 윤석열 총장,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 총장,정계진출 가능성엔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3일 범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추진과 관련, “부패를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은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고, 국가와 정부에 헌법상 피해를 초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정치·경제·사회 제반에 있어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이런 부정부패 대응은 적법 절차, 방어권 보장, 공판중심주의라는 원칙에 따라 법치국가적 대응을 해야 한다”라면서 “때문에 재판의 준비과정 수사와 법정 재판 활동이 유기적으로 일치가 돼야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범여권의 입법에 맞춰 검사장 회의 등 대응에 나설 계획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윤 총장은 “검찰 내부 의견들이 올라오면 아마 검토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법안 발의 강행 시 총장직 사퇴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중수청 설치가 강행되면 임기 전에 사퇴할 수 있느냐', '자중하라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말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 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며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경고했다.

'정계에 진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대구방문 소감에서 "제가 27년 전에 늦깎이 검사로 사회생활을 첫 시작한 초임지"라며 "몇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한 1년간 저를 따듯하게 품어줬던 고향이다. 떠나고 5년 만에 왔더니 감회가 특별하고,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대구지검에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했던 김태은 부장검사,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 비리를 수사한 고형곤 부장검사가 근무하고 있다.

윤 총장의 이번 대구 방문 일정은 전국 검찰청 순회 방문 재개 차원이다. 

윤 총장은 지난해 2월부터 부산 광주 대전 검찰청을 연이어 방문해 왔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징계청구와 코로나19 사태 등의 이유로 지난해 10월 대전고검·지검 방문을 끝으로 중단됐다.

윤 총장은 이날 법원장을 예방한 후 대구고·지검 직원들과 티타임을 하고 사무실을 방문한 후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만찬 일정까지 소화한 뒤 상경했다.

대구고검.지검 방문하자 정문앞 도로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나와 인사를 나눴다.

권 시장은 윤 총장에게 ″헌법 가치를 수호하는 윤 총장의 행보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대구지검 앞에는 윤 총장이 도착하기 전부터 많은 지지자들이 몰려들었다. 지지자들은 윤 총장이 도착해 인터뷰를 하는 도중 윤 총장의 이름을 연호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