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1℃
  • 맑음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11.9℃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7.3℃
  • 맑음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대전 소방공무원들, '승진비리 감사 내역 밝혀라'...왜?


[sbn뉴스=대전] 이정현 기자 = "최근 5년간 승진 심사 관련 자료도 공개해 달라"


대전지역 일선 소방공무원들로 구성된 직장협의회는 2일 대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승진비리의혹으로 소방청의 감사를 받은 대전소방본부의 감사결과 공개를 요구했다.


대전소방본부는 작년 연말 인사에서 무단결근으로 물의를 일으킨 간부 자녀 등을 승진시켜 논란을 빚었었다.


대전소방공무원 직장협의회는 "소방본부가 감사 결과를 비롯한 징계 결과를 현재까지 비공개하며 내부에 알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감사 결과를 공개해 근무 성적 평정과 승진 심사 과정에서 재량 일탈이나 남용이 있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감사권 발동을 공식 언급했음에도 감사가 진행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전소방본부는 지난해 말 인사에서 무단결근한 간부 자녀를 승진시켜 논란을 일었다.


대전지역 소방공무원 직장협의회에 따르면 근무 연수 3년이 넘은 직원들을 모두 소방사에서 소방교로 승진시키면서 단 3명을 제외했다.


소방청. [사진=본지DB] 


그 자리는 경력 1년 11개월이나 2년 6개월 된 직원들로 채웠는데, 모두 전·현직 소방 간부 자녀들로 확인됐다.


이 중 A씨는 지난해 1월 무단결근해 소방당국이 인력과 헬기를 동원해 수색에 나서는 소동을 일으킨 당사자였다.


심사 승진은 부서장과 기관장 평가가 50%씩 반영된다.


소방청은 지난 1월 6일 감사에 착수해 적정성 등을 6일 동안 조사했다.


대전지역 소방공무원 내에서는 '부모들이 간부라 눈치를 보며 점수를 밀어준 게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해왔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