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18.5℃
  • 연무서울 18.9℃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3.3℃
  • 맑음제주 20.2℃
  • 흐림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스포츠> 대전하나시티즌, K리그 개막전서 부천을 2-1 제압


[sbn뉴스=대전] 이정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대전하나시티즌이 2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2021 1라운드 원정 개막경기에서 부천을 눌렀다.

이는 이이민성 감독의 프로 사령탑 데뷔전을 에디뉴의 결승골로 승리를 썼다.

대전은 이날 K리그2 2021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명이 싸운 부천FC를 상대로 신상은과 에디뉴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민성 대전 감독은 데뷔전 승리를 챙겼고, '루키' 신상은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K리그2에 연착륙했다.

대전의 사령탑 이민성 감독은 원기종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이현식과 에디뉴를 2선에 포진한 4-1-4-1 전술로 나섰다.

이는 이번 시즌 부천 지휘봉을 새로 잡은 이영민 감독은 3-4-3 전술에 전략대결로 맞받았다.

전반 초반 신경전이 펼친 대전은 전반 29분 이진혁의 중거리 슛이 상대의 골키퍼 전종혁의 선방에 막혀 득점 기회를 놓쳤다.

에디뉴가 페널티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가 수비수에 막히자 이현식이 뒤로 밀어줬고, 이진혁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을 날린 찬스였다.

대전은 전반 43분에도 원기종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뒤로 흘린 볼을 에디뉴가 오른발로 강하게 슛했지만 골대를 넘겼다.

대전은 후반 12분 위기를 맞았다.

골 지역 오른쪽에서 부천 박하빈의 슈팅을 골키퍼 김동준이 슈퍼세이브로 막아 실점 위기를 넘겼다.

곧바로 대전은 후반 14분 원기종이 상대의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박하빈에게 밀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심판과 교신한 뒤 온 필드 리뷰로 페널티킥을 확정했고, 박하빈에게는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경고 1장을 갖고 있던 박하빈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하면서 올 시즌 K리그2  첫 '퇴장'이었다.

대전은 그러나 전반 19분 에디뉴의 페널티킥 시도가 부천 골키퍼 전종혁의 몸을 날린 선방에 막혔다.

이어 선제골은 대전이 따냈고, 주인공은 올해 프로에 데뷔한 성균관대 출신의 공격수 신상은이었다.

후반 31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신상은은 후반 36분 안상민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혀 튀어나오자 골문으로 쇄도, 오른발로 득점했다.

이는 신상은의  '데뷔전·데뷔골'로 기록됐다.

곧이어 반격에 나선 부천은 후반 38분 추정호의 오른발 슛이 골키퍼 맞고 나온 볼을 박창준이 밀어 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전은 후반 43분 신상은이 페널티아크에서 시도한 슛이 수비수 맞고 전방으로 흐르자 에디뉴가 달려들며 오른발슛으로 결승골을 따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