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9℃
  • 맑음강릉 7.5℃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8.4℃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2.8℃
  • 구름조금보은 6.5℃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많음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0.9℃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검찰인사, 중요 사건 수사팀 유지하돼 핀셋 인사도 말라"...조남관 대검차장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지난 8일 검사장급 인사에 이어 금명간 단행될 검찰 중간간부(차장.부장) 인사에서 핀셋인사를 하지 말라고  대검 고위관계자가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22일 "더 이상 (검찰)인사와 관련해 법무부와 대검의 의견이 대립하지 않고 안정적 협력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리는 검찰인사위원회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을 만나 이처럼 말했다.

그는 "지난번 검사장급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 파문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그 원인은 장관과 총장의 인사 조율 과정에서 (총장이 낸 )중앙지검장과 대검 부장을 교체의견을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중간 간부 인사와 관련, "대검에서는 주요 사건 수사팀을 유지하고, 사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채우는 인사를 하되 임의적인 핀셋 인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법무부는 그러나  조직안정 차원에서 빈자리를 메우는 소규모 인사 원칙을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대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사건의 수사팀과 중앙지검 보직 부장들의 현 상태를 유지하는 한편, 사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채우고 임의적인 '핀셋 인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대검은 이에 앞서 법무부에 ‘신상필벌 원칙’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김태훈 법무부 검찰과장 등 윤 총장 징계청구에 앞장섰던 검찰 간부들에 대해 문책성 인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월성원전,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 등 주요 현안 수사팀에 대해서는 유임시켜야 한다는 입장도 함께 전달됐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한 언론은 '그러나 법무부는 윤 총장 징계를 주도한 검찰 간부들을 유임하거나 영전하는 식으로 소규모 인사를 계획하고,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채널A 사건’ 등으로 대립한 변필건 형사1부장을 ‘핀셋인사’로 교체하는 초안을 마련해 양측 의견이 쉽게 조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히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