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12.8℃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3.3℃
  • 맑음광주 22.3℃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21.4℃
  • 맑음제주 22.5℃
  • 맑음강화 14.0℃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의사면허 취소 법안놓고 의협회장과 여당의원 간의 '티격태격'


[sbn뉴스=서울] 임효진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20일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과한 '의사면허 취소법'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이는 지난 19일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박탈하도록 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놓고 최 회장이 "의료법 통과시 코로나19 백신 접종 협력을 잠정 중단하자는 의견이 있다"고 말하면서다.

이를 놓고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의협이 정말 한심하고 부끄럽다"며 "의사들도 의협 집행부가 부끄러울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썼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의사가 백신 접종 가지고 협박하면 그게 깡패지 의사입니까"라고 쓰인 이미지를 공유했다.

같은당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가 취소되는 법안을 의협이 '악법'으로 규정하고 본회의 통과를 저지하려 총파업과 백신 접종 보이콧을 고려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생명을 볼모로 하는 최악의 집단이기주의"라고 맹비난했다.

그러자 최 회장 역시 SNS게시글에서  "김남국 의원, 날강도입니까, 국회의원입니까"라며 "민주당이 정말 한심하고 역겹다"고 겨냥했다.

최 회장은 "의원이 입법권을 갖고 보복성 면허강탈법을 만들면 그것이 조폭, 낭갈도이지 국회의원인가"라며 "꼴뚜기가 뛰니 망둥어도 뛰나보다"라고 비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