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1℃
  • 구름많음강릉 13.8℃
  • 황사서울 10.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5.7℃
  • 황사울산 15.8℃
  • 황사광주 13.7℃
  • 황사부산 15.3℃
  • 흐림고창 9.7℃
  • 황사제주 14.9℃
  • 맑음강화 6.3℃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2.1℃
  • 구름조금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4.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귀뚜라미 아산 공장 누적 확진자 129명…가족.지인등 n차 우려


[sbn뉴스=아산] 손아영 기자 = 충남 아산시 탕정면 귀뚜라미보일러 아산공장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전체 641명의 직원 전수검사가 끝나면서 직원 확진은 진정세를 보이지만, 확진자 가족·지인들 n차 감염이 산발적으로 퍼지고 있다.

17일 충남도와 아산시에 따르면 이날 하루에만 충남 도내에서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확진자가 8명 더 나왔다.
 
누적 인원은 대전가족 5명 등 129명에 이른다. 

이 공장 직원 102명과 이들 가족과 지인 27명의 신규확진자다.

직원가운데 9명의 경우 다른 지역에서 검사를 받고 코로나 19 감염 양성 통보를 받았다.

귀뚜라미보일러 아산공장에서 설 연휴기간인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나 이를 모르는 대다수 직원들이 설 연휴기간 전국 고향을 방문, 가족과 지인들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직원 가운데는 고향에서 검사 후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는 대구, 경산, 춘천, 오산 등지에서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직원 확진자 9명이 집계된 것이 이런  이유 때문이다.

방역당국이 641명의 귀뚜라미공장 직원 전수검사를 이날 모두 마쳤으나, 이들에 의한 n차 감염은 이제 시작되고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대전에서 이날 이와 관련한 확진자 6명이 발생한 것도 이들 중 5명이 설 연휴기간에 만난 귀뚜라미공장 직원들의 가족이다.

경북 청도에서도 설에 공장직원 3명과 접촉한 2명이 양성 통보를 받았다. 

대구와 경기 시흥, 부산 등에서 귀뚜라미 공장 직원의 가족들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른 지역에서도 산발적으로 귀뚜라미보일러 직원 가족들의 2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충남도 방역당국은 설 연휴에 얼마나 많은 직원이 고향을 다녀왔는지를 확인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