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0℃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6℃
  • 광주 -5.0℃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5.1℃
  • 제주 0.6℃
  • 맑음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7.1℃
  • 맑음금산 -6.7℃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신현수, 법무부·청와대 간 검찰 인사 조율 중 문 대통령이 '박범계 인사안' 재가...사의"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와 청와대 민정수석실 간 검찰 인사를 조율중인 상태에서 박범계 법무장관이 주도한 검사장 인사안을 재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수 민정수석은 이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고 문 대통령의 반려에도 사퇴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7일 "검찰 인사를 두고 검찰과 법무부의 견해가 달랐고, 이를 조율하는 과정에서도 (법무부와 민정실간의) 이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 수석은 검찰과 법무부 사이에서 중재를 시도했는데, 조율이 진행되는 중에 인사가 발표돼버리니 사의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율이 끝나지 않은 인사안을 박 장관이 밀어붙였고 이를 문 대통령이 결재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대통령은 결부 짓지 말아달라"며 "결국 박 장관의 의지대로 절차가 진행됐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문 대통령이 이에 격노, 박 장관의 인사안을 재가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민정수석실 내 갈등과 관련, "이번 인사에 있어 신 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뜻이 같았다. 이번 사안을 민정수석실 내부 상황과 연결하지 말아달라"며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일을 신 수석과 이 비서관 사이의 암투로 바라보거나, 이 비서관이 박범계 장관의 편을 들며 신 수석을 '패싱'한 것으로 보는 시각이 있던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비서관은 사표도 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명신 반부패비서관이나 김영식 법무비서관은 김종호 전임 민정수석 시절 사표를 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계자는 신 수석의 거취에 대해 "몇 차례 사의를 표했으나 문 대통령이 그때마다 만류했다"며 "신 수석은 아직 사의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 수석은 전날 국무회의에 이어 17일 오전 청와대 내부 회의에도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