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0.6℃
  • 맑음고창 -1.0℃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2.6℃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검찰> 대전지검, 백운규 전 산자부장관 '월성 원전 의혹' 조사...이제 윗선?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5일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과 관련, 대전지검에 나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백 전 장관의 혐의는 월성 1호기 폐쇄에 앞서 당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경제성 평가에 부당하게 관여(직권남용) 등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월성 1호기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대전지검은 백 전 장관을 비롯 당시 청와대 관계자등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됐다.

대전지검 형사5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이날 백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앞서 감사원(원장 최재형)은 백 전 장관이 직원 질책 등을 통해 '한수원 이사회의 원전 조기 폐쇄 결정과 동시에 즉시 가동 중단할 것'이라는 취지의 방침을 정하게 했다고 밝혔다.

백 전장관의 질책으로 방침이 정해지면서 이번 수사 핵심 줄기 중 하나인 경제성 평가 조작도 이뤄진 것 아니냐는 게 검찰 판단이다.

산업부가 한수원 신임 사장 경영성과협약서에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이행 등을 포함하도록 한 정황도 있는데, 검찰은 이 과정에서의 장관 개입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백 전 장관은 이미 재판에 넘겨진 산업부 공무원 3명이 원전 관련 자료 530건을 삭제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서류를 삭제한 혐의(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감사원법 위반·방실침입) 등을 받는 산업부 전 국장급 공무원 A(53)씨 등 3명은 이미 기소돼 3월에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피의자 출석 여부에 관한 것은 물론 어떤 사안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