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3.2℃
  • 대전 -0.5℃
  • 흐림대구 5.8℃
  • 맑음울산 6.4℃
  • 흐림광주 5.0℃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1.7℃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6.4℃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기업> 이재용, '본사 제3국으로 옮길 것'…옥중 회견문은 '가짜'

이재용 부회장,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계속해서 지원할 것" 밝혀


[sbn뉴스=서울] 이정현 기자 =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구속 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얘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가짜 회견문까지 나돌고 있다.

이 부회장이 최근 형기를 마친 뒤 본사를 제3국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의 옥중 특별 회견문은 가짜로 알려지고 있다.

21일 본지 및 언론들에 의하면 카카오 스토리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 부회장이 지난 18일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재수감된 후 보냈다는 '옥중 특별 회견문'이 퍼지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모두 사실이 아니다. 

언론들에 의하면 해당 글에는 "이재용입니다. 먼저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합니다. 올바른 처신을 하지 못한 저의 불찰에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이어 "국위선양과 납세와 고용창출과 신제품개발로 국가에 대한 보답은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의로 결정한 일들이라면 책임을 지는 게 마띵하겠지만, 저로서는 이 모든 일들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게 솔직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법원선고에 억울하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제 (삼성)기업을 한국에서 경영하기는 너무 힘든 것 같다"며 "이제 이 나라를 떠나려고 생각한다. 그룹 본사부터 제3국으로 옮겨 가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는 가짜 메시지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은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 "라며 "위원장과 위원들에게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달라'며 변호인을 통해 진짜 메시지를 전했다"고 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삼성 서초사옥에서 준법위 정례회의와 관련,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계속해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구속후 처음으로 밝혔다. 

삼성전자는 변호인을 통해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과 재판부의 부정적 판단에 따라 삼성이 준법감시위원회를 지속할 명분이 약해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 위원회 활동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히면서 흔들릴 뻔한 위원회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