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3.9℃
  • 맑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8.1℃
  • 맑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배너

【경제】갯바람 맞고 자란 태안 냉이·달래 수확 시작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충남 태안지역 농민들이 겨울철 고소득 작목으로 각광 받는 냉이와 달래 수확에 한창이다.

태안에서는 매년 12월 중순부터 3월 중순까지 약 280여 톤의 냉이를 수확하고 있으며, 현재 4kg에 4~5만 원 선으로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 등지에서 최고급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태안지역에서 생산되는 냉이는 갯바람을 맞고 자라 쌉쌀한 맛과 진한 향이 일품으로,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있어 단순한 나물음식이 아닌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태안 달래는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맛과 향이 독특하고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피로 △불면증 △빈혈 △중풍 △식욕부진 △동맥경화 등에 효과가 있다.

태안군 관계자는 “태안지역의 냉이는 해풍을 맞고 자란 무공해 농산물로서,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뿌리가 곧고 깊게 뻗어 상품성이 뛰어나다”며 “태안지역의 고소득 작목으로 정착되고 있는 냉이와 달래의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군에서도 다양한 지원 시책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