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3.2℃
  • 대전 -0.5℃
  • 흐림대구 5.8℃
  • 맑음울산 6.4℃
  • 흐림광주 5.0℃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1.7℃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6.4℃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문화> '안흥진성 내 3대대 땅 되찾자'…태안군, 범군민추진위 구성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충남 태안군이 안흥진성 내 태안3대대 토지반환운동을 추진하기 위해 범군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

태안지역은 남북 간의 군사적 대립과 긴장이 고조되던 1970년대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 창설(1970년)과 태안3대대 부대 주둔(1979년)이 시작됐다.

지난해 국가사적 제560호로 지정된 ‘안흥진성’은 동문을 포함한 성벽 777미터가(전체길이 중 43%) 국방과학연구소 소유로 1975년 철조망이 설치된 후 출입이 통제되고 있어, 문화재 관리와 보수의 어려움이 있고 수목으로 인한 성벽의 균열 등 문화재의 심각한 훼손이 진행되고 있다.

성 안 마을 주민들의 경우에는 지속적인 소음피해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최근 태안3대대 이전 노력에 따라 지난해 국방부 관계자가 이전을 확약하는 등 가시화되고 있었으나, 올해 ‘해안감시부대 배치지역’ 결정이 통지되며 부대 이전이 원점에서 재검토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태안군은 이달 중 민간 중심의 ‘안흥진성과 태안3대대 반환운동 범군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범군민 서명운동’을 추진하는 한편, 충남도와 태안군의회 등을 통해 ‘안흥진성 개방촉구 건의안’을 채택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국방부에 ‘안흥진성 내 국방과학연구소 소유 토지’와 ‘태안3대대의 토지반환’을 강력히 촉구하는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와 문화재청을 직접 찾는 등 전방위적인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이달 14일 정부 여당과 국방부는 국회에서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를 열고 군사시설 해제지역을 발표하면서 군사보호구역 지정으로 낙후됐던 지역이 ‘활력과 상생의 땅’으로 거듭나도록 지방정부와 협력할 것임을 강조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지난 40여 년 간 국가안보를 위해 국가가 점유했던 토지를 이제는 태안군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6만 3천여 군민의 의지를 담아 구성될 ‘범군민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안흥진성 내 국방과학연구소 소유 토지와 태안3대대 토지’를 되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