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홍준표, 김종인 향해…"말년 몽니는 자신을 망쳐"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여유와 낭만, 그리고 혜안의 정치인 JP(김종필)도 말년에는 노인의 몽니에 사로잡혀 결국 아름답지 못한 은퇴를 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2일 페이스북에서 '3김(김영삼·김대중·김종필) 시대'를 언급하며 '김종인 때리기'를 재개했다.

홍 의원은 "말년의 몽니 정치는 본인의 평생 업적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당도 나라도 어렵게 만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몽니 정치"라고 했다.

홍 의원이 쓴 '말년의 몽니 정치'라는 표현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81세인 김 위원장이 '몽니'를 부려 자신의 국민의힘 복귀를 가로막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김태호 의원의 복당을 승인하면서 "선거가 끝나고 한참 조용히 있다가 복당을 신청"했기 때문에 받아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홍 의원에 대한 '복당 불가'를 시사했다는 관측도 낳았다.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평생을 낭중지추(囊中之錐)의 삶을 살고자 했는데, 올해부터는 난득호도(難得糊塗)의 삶을 살아야 한다고 요구를 하니 연초부터 참 난감하다"고 게시했다.

자신은 '주머니에 집어넣어도 뾰족함이 밖으로 드러나는 송곳(낭중지추)'같은 사람이니, '어리석은 사람인 척 조용히 지내기는 어렵다(난득호도)'는 해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