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트럼프 임기 열흘 앞두고 미 하원 탄핵 발의…"내란 선동 혐의"


[sbn뉴스=대전] 신수용 대기자 = 미국 하원이 12일(한국시각) 오전 예고한데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결의안을 발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사유는 내란선동 혐의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까지 열흘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나, 그 때까지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계속 수행하게 놔둬선 안된다는 게 민주당 측의 입장이다.

공화당 의원 일부도 트럼프 대통령 비난대열에 가세하면서 탄핵안 발의는 하원에서 일사천리로 이뤄졌다.

지난 6일 시위대에 의한 의회의사당 난입사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당일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 행위를 권장하는 등 내란 선동의 혐의가 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시위대에 의한 의사당 난입사태가 있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 앞에서 연설하면서 무법행위를 조장하는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시위대 앞에서 대선결과가 사기라면서 대선 불복을 거듭 주장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연설 내용들을 사실상 내란 선동에 해당는 것으로 해석했다.

결의안에는 수정헌법 25조를 적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민주당과 공화당 일부의원이 탄핵을 서두르는 것은 의사당 난입사태라는 초유의 상황을 겪었기 때문이다.

다만 상원의장을 맡고 있는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를 두면서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여전히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만큼 탄핵안이 일사천리로 하원을 거쳐 상원에 온다해도 통과될 가능성은 현재로선 없어 보인다.

탄핵안 발의 자체에 반대하는 공화당 의원들도 여전히 적지 않다.

발의된 탄핵안에 대해서도 공화당 무니 의원이 반대입장을 내면서 토론과 표결절차도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하원에서 탄핵안에 대한 투표가 이뤄진다면 미국시간으로 오는 수요일로 가능성도 있다.

하원에선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상원으로 넘어가면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통령 취임식 직전에야 일정 진행이 가능하다고 언급한데다, 대통령 탄핵은 상원에선 재적 3분의 2이상 찬성을 얻어야 하기 때문에 사실상 통과는 힘들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질서있는 정권이양은 언급하면서도 여전히 대선결과에는 승복하지 않는 만큼, 이대로라면 혼란은 계속될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시위가 오는 17일을 전후해 예고돼 있는 만큼 탄핵안 발의를 계기로 워싱턴 정가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다.

과거같으면 새 대통령 취임과 새로운 의회 회기의 시작에 따른 관련준비로 의회가 바쁠 상황이나, 그런 모습과는 다른 풍경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