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2.3℃
  • 흐림대전 5.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8.6℃
  • 흐림광주 8.4℃
  • 맑음부산 12.2℃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배너

【정가】대전·충남·세종·충북 등 충청인 60% 이상 공직 후보자 청문회…“도덕성과 자질 모두 공개 바람직”

-충청인,"도덕성+정책능력 모두공개" 65%vs "도덕성 비공개" 26%.
-충청인, 공직자자질에서 우선시되는 대목은 도덕성 53%, 정책능력 42%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고위공직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때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하려는 정치권 움직임과 관련,  대전·충남·세종·충북 등 충청인 60% 이상이 공개돼야 한다는 의견이 20일 나왔다.

여야는 최근 고위공직자에 대한 국회인사청문회에서 공직 후보자의 정책 능력은 공개 검증하되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 충청에서는  65%(전국 71%)가 ‘도덕성과 정책 능력 모두 공개검증해야한다’고 답했다.

반면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 정책 능력 검증은 공개’를 택한 충청권 응답자는 26%(전국 23%), 의견을 유보한 응답자는 9%(전국5%)였다.

한국갤럽은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한다 해도, 사실상 고위공직 후보자의 개인 신상이나 도덕성 검증은 후보 지명되는 순간부터 주로 야권이나 언론을 통해 이뤄진다"라면서 "즉, 현실적으로 이를 제약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갤럽은 "이러한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거나 끝까지 버틴 후보만이 인사청문회에 출석할 수 있다"라며 "따라서 인사청문회 방식을 변경하더라도 후보 지명 전 검증 시스템 개선 없이는 반복되는 인사 난맥(亂脈)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충청인에게 '인사청문회 대상인 고위공직자의 자질가운데 무엇을 우선시하느냐'고 물은 결과, 53%(전국 46%)가 도덕성을, 그리고 42%(전국 45%)가 정책능력을 꼽았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에서는 58%가 ‘도덕성’을, 30대에서는 61%가 ‘정책 능력’을 우선시해 의견이 뚜렷하게 갈렸다. 

그러나 그 외 연령대에서는 응답 차이가 10%p 이내여서 어느 쪽으로도 크게 기울지 않았다.

한국갤럽은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도덕성'(45%)과 '능력'(49%)을 비슷하게 답했다"라며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도덕성'(58%)이 '능력'(35%)을 크게 앞섰다"고 분석했다.

이어 "6년 전에도 야당 지지층에서 도덕성 검증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라면서 " 2014년 당시 여당이었던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도덕성'(39%)과 '능력'(45%)이 비슷했고, 야당이었던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에서는 '도덕성'(66%)이 '능력'(27%)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시각이 우세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