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2.3℃
  • 흐림대전 5.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8.6℃
  • 흐림광주 8.4℃
  • 맑음부산 12.2℃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배너

【서천】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복원에 퇴역 경주마 활용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소똥구리의 복원에 퇴역 경주마의 분변이 활용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한국마사회 부산경남지역본부와 소똥구리 증식 및 복원 연구를 위한 ‘퇴역 경주마 기증식’을 지난 19일 가졌다.

그간 국립생태원은 화학농약에 노출되지 않은 제주도의 말 분변으로 소똥구리를 사육‧증식했으나 거리상의 문제와 높은 운송비용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한국마사회에서 기증한 경주마는 ‘포나인즈’라는 이름을 가진 6년생 국산마로, 경기 중 심각한 골절상을 입었으나 수술과 재활을 통해 일상생활이 가능한 상태다.

딱정벌레목에 속한 소똥구리는 우리나라에서 1970년대 이전에는 흔히 볼 수 있는 곤충이었으나 1971년 이후 발견기록이 없어 사실상 멸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소똥구리 200마리를 몽골에서 도입하여 342마리로 증식시켰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한국마사회와 협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생물다양성을 증진시키는 연구와 퇴역 경주마의 동물복지 증진이라는 두 가지 성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양 기관의 협력을 기반으로 소똥구리 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