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8.4℃
  • 흐림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6.0℃
  • 흐림대구 21.0℃
  • 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2.7℃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배너

【속보】법무부, "19일 윤석열 조사, 평검사 통해 통보 시도"...대검 반발 무산

-19일 오후 감찰대면조사 통보위해 법무부 감찰관실 검사 2명 대검으로 보내
-대검, "일정조율도 안 됐으며, 절차에 따르라"라며 이를 거부
-법무부 감찰관실 파견됐던 인천지검 부장검사의 복귀놓고 설왕설래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법무부가 대검찰청에 평검사를 보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면 감찰 조사 날짜를 통보하려고 한 것으로 확인, 파문이 일고 있다.

대검 측은 사전에 조율하지 않은 일정이고 절차에도 맞지 않다고 반발해 무산됐다.

그러나 현직 검찰 수장에 대한 감찰이 현실화한 만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법무부와 대검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법무부가 감찰관실로 파견된 평검사 2명을 대검찰청으로 보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감찰을 지시한 내용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대면 조사를 요구하기 위해서였다.

감찰대면시간이 '19일 오후 2시'라는, 구체적인 조사 일정까지 적힌 서류를 윤 총장에게 직접 전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대검 측에서는 사전에 조율하지 않은 일정이라는 이유 등으로 두 검사에게 유감을 표시했으며, 절차에 따라달라는 뜻을 전달한 뒤 법무부로 돌려보냈다.

이어 대검 정책기획과장은 두 평검사가 들고 온 면담 요구서도 법무부 감찰관실에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내부에서는 현직 검찰총장을 감찰하겠다면서 사전 조율도 없이 평검사를 보내 면담을 요구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강력반발하는 분위기다.

앞서 최근 법무부 감찰담당관실로 파견 갔던 김용규 인천지검 형사1부장은 공식 업무가 시작되기도 전에 파견 명령이 취소돼 원대 복귀했다.

김 부장검사는 윤 총장에 대한 대면 조사 업무를 맡게 된 데 대해 반대 취지 의견을 제시하자 파견이 취소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김 부장 검사는 앞서 지난 16일 파견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었는데 파견이 취소되면서 월요일부터 원래와 같이 인천지검으로 출근해 근무하고 있다.

법무부는 구체적인 확인을 거부하면서도 일부 사실관계는 다르다고 반박하고 있다.


법무부는 먼저 일정 통보와 관련해서는 조율을 위해 대검에 연락했지만, 응답이 없어서 서류를 들고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원대 복귀한 김 부장검사는 윤 총장 감찰을 반대해서가 아니라 일선 청의 업무 부담 등을 이유로 파견이 취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추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의 옵티머스 무혐의 처분 경위 등 윤 총장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감찰을 세 차례 지시했다.

관심사는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이 실제 이뤄질지 여부였다.

무엇보다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이 눈앞으로 다가온 만큼 법무부와 대검이 다시 한 번 정면으로 부딪칠 거란 우려가 나온다.

검찰일각에서는 법무부가 윤 총장에 대해 감찰대면조사를 위해 평검사를 보낸 것은 윤총장을 망신주기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