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5.3℃
  • 구름조금대구 -6.0℃
  • 맑음울산 -5.3℃
  • 흐림광주 -3.0℃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3.6℃
  • 제주 1.3℃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6.9℃
  • 구름조금금산 -6.3℃
  • 흐림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배너

【속보】충남 천안출신 임성재, '첫 출전' 마스터스서 준우승 쾌거..."믿을 수 없다"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충남 천안출신, 임성재가 첫 출전한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의 쾌거를 달성했다. 

이는 최경주가 보유하고 있던 기존 아시아 선수 마스터스 최고 성적(2004년, 3위)을 갈아치웠다.

임성재는 16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7475야드)에서 열린 제84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 이로써 우승자 더스틴 존슨(미국, 20언더파 268타)과는 5타 차로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생애 처음 마스터스 무대를 밟은 임성재는 첫 출전에서 준우승의 기록쓰는 기염을 토했다.

임성재는 이날 선두 존슨에 4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았다.

출발은 좋았다. 2, 3번 홀에서 연속 버디로 잡으며 초반 난조로 흔들린 존슨을 1타 차까지 뒤쫓았다.

그러나 임성재는 6, 7번 홀에서 아깝게 연속 보기를 범했다.

그사이 안정을 찾은 존슨이 차이를 벌리기 시작했다. 

8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으나 존슨과의 차이는 이미 4타차로 벌어져 있었다.

임성재는 후반 13, 15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추가하며 2타를 더 줄였지만 존슨을 따라잡지 못하고  결국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준우승후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에게 이번 마스터스는 기억에 남는 대회가 될 것이다. 나의 첫 마스터스 출전이자, 컷을 통과하는 것이 목표였기 때문이다.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친 것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존슨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타를 줄여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존슨은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타이거 우즈(미국)가 입혀준 그린재킷을 입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존슨은 지난달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휴식기를 가져, 오히려 마스터스 우승을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