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4.3℃
  • 구름많음광주 0.4℃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배너

【속보】벤투호 비상…권창훈·이동준·조현우·황인범 코로나19 양성【전문】


[sbn뉴스=대전] 신수용 대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멕시코와 카타르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주전들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이 나와 비상이 걸렸다.

올들어 첫 원정에 나선 축구국가대표팀 선수중에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동준(부산), 조현우(울산), 황인범(후빈 카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4일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현지 시간 12일 오후 5시 진행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 선수와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협회는 그러나 "5명 모두 현재 증상은 없는 상태"라며 "선수 및 스태프 전원은 FIFA 및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며, 선수단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지속해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처를 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음성 판정자 전원을 대상으로는 현지 시간 14일 오전 8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재진행할 계획이다.

협회는 "재검사 결과를 확인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 및 오스트리아 축구협회와 협의 후 경기 진행 여부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한국 시간 15일 오전 5시 오스트리아 비너 노이슈타트 슈타디온에서 멕시코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이어 17일 오후 10시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와 대결할 예정이었다.

대표팀이 해외 원정 경기는  지난해 11월 19일 브라질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평가전을 치른 이후 1년 만이다.

벤투호의 마지막 A매치는 지난해 12월 18일 부산에서 치른 일본과의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전이었다.

벤투 감독은 오랜만에 해외 원정길에 오르면서 국내파는 물론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이강인(발렌시아) 등 유럽에서 뛰는 대표팀 핵심 자원들까지 모두 호출했다.

벤투 감독을 포함한 대표팀 선발대가 지난 8일 국내에서 출국한 뒤 FA컵 결승전을 치른 전북 현대, 울산 현대 소속 선수들과 유럽파들이 차례로 대표팀에 합류해 멕시코와 카타르와 두 차례의 친선경기를 준비하고 있었다.

협회는 선수단이 오스트리아 도착 후 외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호텔의 한 층을 통째로 숙소로 쓰고 숙소와 훈련장, 경기장 이외의 장소로는 절대 이동하지 못 하게 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애썼다.

하지만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친선경기 개최는 불투명해졌다.

확진자의 감염 경로도 아직 알려지지 않아 추가 감염 우려도 큰 상황이다.

소속팀도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유럽파들은 친선경기를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면 A매치 휴식기를 끝내고 재개할 리그 경기를 뛰어야 한다.

조현우의 소속팀 울산의 경우도 21일 상하이 선화(중국)와 경기를 시작으로 카타르에서 재개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한다.


【대한축구협회 보도자료 전문】

오스트리아에 소집돼 있는 남자 국가대표팀 구성원 중 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FIFA 규정에 따라 12일 오후 5시(이하 현지시간)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과 스태프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5명 모두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FIFA 및 KFA 방역 지침에 따라 각자 방에서 격리 중이다. KFA는 선수단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 지속적으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조치를 행하고 있다.

14일 오전 8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은 전원이 재검사를 받는다. 

재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오스트리아 당국의 지침에 따라 멕시코축구협회, 오스트리아축구협회와 협의해 A매치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남자 국가대표팀 당초 한국시간 15일과 17일에 멕시코, 카타르와 A매치를 치를 예정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