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2.2℃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1.3℃
  • 맑음고창 -1.7℃
  • 흐림제주 3.9℃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0.1℃
기상청 제공

배너

【인물】해병대 창설 이래 첫 여군 조종사 탄생…ROTC 출신 조상아 대위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해병대 창설 71년 만에 첫 여군 헬기 조종사가 탄생했다.

1일 군에 따르면 주인공은 해병대 1사단 1항공대대 소속의 조상아 대위(27· ROTC 학군 62기). 

조 대위는 최근 9개월여간의 조종사 양성과정을 수료했다. 

해병대에서 여군 헬기 조종사가 배출된 것은  해병대가 조종사 양성을 시작한 1955년 이후 65년 만이자, 1949년해병대 창설로 치면 71년 만에 처음이다.

그는 2017년 대학졸업과 함께 소위로 임관한 뒤 포항 1사단에서 병기탄약소대장으로 군 생활을 시작했다.

이어 여러 상륙훈련에 참가하면서 항공전력이 임무 수행의 핵심 역할을 하는 것에 매력을 느껴 올해 항공장교직에 지원했다. 

조 대위는 마린온(MUH-1) 조종사로서의 임무수행에 요구되는 추가 교육을 이수한 후 본격적으로 작전 임무에 투입된다.
조 대위는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라는 자부심을 갖고 부여되는 어떤 임무도 완수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해병대 조종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