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3.2℃
  • 대전 -0.5℃
  • 흐림대구 5.8℃
  • 맑음울산 6.4℃
  • 흐림광주 5.0℃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1.7℃
  • 흐림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7.0℃
  • 구름조금경주시 6.4℃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배너

【속보】박훈 "페북에 김봉현 술접대 검사 신상공개"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박훈 변호사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주장하는 '검사 술접대 참석자'라며 현직 검사 한 명의 이름과 사진을 올렸다.

박 변호사가 공개한 인물은 경기 지역 한 지청에 근무하는 A 부부장검사다.

A부부장 검사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했다는 것이다. 

박 변호사는 30일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을 알린뒤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라면서 "공익적 차원에서 깐다. 저 쓰레기가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기를 바란다"고 게시했다.

박 변호사는 "김봉현이 라임 전주, 몸통 주장하면서 강기정 (전 정무수석) 등 청와대를 폭로한 신성한 입이 사기꾼이 되어 있으니 얼마나 애통하겠냐"며 "김봉현은 금호고 8년 후배고, 9월 21일 설득해 (관련 내용을) 받아 내고 모든 것을 내가 뒤집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이 사태의 주범"이라고 썼다.

이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박 변호사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박 변호사의 실명 공개, 큰 사회적 물의가 일어난 사건의 수사 및 감찰 대상자이므로 공개의 공익이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고 올렸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B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행사했고, 법무부도 감찰에 나섰다.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전담팀은 B변호사의 사무실과 신원이 특정된 검사 2명의 사무실, 접대 장소로 지목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 등을 최근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B변호사는 현직검사를 소개하는 술자리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