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4.7℃
  • 흐림서울 9.4℃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8.1℃
  • 맑음광주 6.7℃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7.3℃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배너

【속보】세종 행정수도 이전 논의속에 3분기 땅값 4.59%↑...대전도  0.98%↑

-행정수도 이전 재점화하면서 세종. 대전 땅값 올라...평균상승률 보다 높아
-세종은 전년같은 기간대비 거래량 143.5%...순수거래량 46.6%늘어.
-국토부 "부동산정책으로 8월이후 거래및 상승률 둔화추세"


[sbn뉴스=세종] 이은숙 기자 = 지난 7월 말부터 행정수도 이전 논의로 최근 부동산이 들썩이는 세종시의 토지시장이 3분기 상승률 4.49%나 올랐다.

시.도별 땅값 상승율을 보면 세종에 이어  서울(1.25%), 대전(0.98%), 경기(0.97%) 등 순이었으며, 세종·대전은 전국 평균(0.95%)보다 높았다.

국토 교통부는 26일 올 3분기 전국 땅값이 평균 0.9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땅값 상승폭은 전 분기(0.79%) 대비 0.16%p가 늘었고 작년 3분기(0.99%)에 비해선 0.04%p 줄었다.

수도권은 1.10%, 지방은 0.70% 오른 가운데 세종시는 상승률이 4.59%로 눈에 띤다

세종시지역 땅값상승은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감과 주택시장 상승세, 스마트국가 산업단지 조성사업 본격화 등으로 투자수요가 많이 유입됐다"고 국토부는 분석했다.

세종과  서울, 대전, 경기등외에  나머지 인천(0.86%) 부산(0.92%), 대구(0.91%)등 시·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최근 토지시장에서 인기가 시들해진 제주의 경우 3분기 땅값 변동률이 오히려 -0.23%를 기록하며 시·도 중 유일하게 하락했다.

시·군·구 중에선 눈에 띠게 오른 지역은 세종시 외에 경북 군위군(1.81%), 경기 과천시(1.71%), 하남시(1.61%), 성남 수정구(1.53%), 경북 울릉군(1.50%) 등 순이었다.

군위는 대구경북 신공항 부지 확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가 늘어나고 투자수요도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과천은 지식정보타운 조성 사업과 공공주택지구 사전청약 기대감으로, 하남시는 지하철 5호선 연장과 3기 신도시 조성 사업 등으로 땅값이 올랐다.


울릉군도 상위권에 올라 눈길을 끈다.

이곳은 울릉공항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영향권인 사동항 인근 상업·주거용지에 대한 토지수요가 높아졌다.

제주 서귀포시(-0.39%), 울산 동구(-0.15%), 제주시(-0.14%)는 땅값이 내렸다.

전국 땅값을 용도지역별로 보면 주거(1.11%), 상업(0.97%), 계획관리(0.80%), 녹지(0.79%), 농림(0.62%), 보전관리(0.57%), 생산관리(0.57%), 공업(0.51%), 자연환경(0.34%) 순으로 상승했다.

이용상황별로는 상업용(1.05%), 주거용(1.03%), 전(0.82%), 답(0.73%), 임야(0.52%), 공장용지(0.50%) 등 순으로 올랐다.

3분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87만9천필지(484.4㎢)로 서울 면적의 약 0.8배 규모였다.

전 분기(80만5천필지) 대비 9.2%, 작년 동기 대비 24.1% 늘어난 것이다.

국토부는 "지난 7월만 해도 36만5천필지가 거래되면서 올해 최고 거래량을 기록했지만 이후 부동산 대책으로 수도권 중심으로 주거용 부동산 거래가 줄어 8월 25만6천필지, 9월 25만8천필지 등으로 안정세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27만필지(436.3㎢)로 전 분기 대비 2.3% 줄었고 작년 동기에 비해선 19.2% 늘었다.

지역별로 전체 토지 거래량은 세종(143.5%)로 제일 활발했고, 울산(56.6%), 대구(55.1%), 서울(35.5%) 등 12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세종(46.6%), 대구(11.3%), 울산(10.2%), 인천(7.5%), 서울(4.9%) 순으로 증가했고, 나머지 10개 시·도에서는 줄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3분기 토지시장은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8월 이후 전국 토지 거래량과 지가 변동률 상승폭이 둔화하는 추세"라며 "향후 거래량 증가 및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