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0.5℃
  • 맑음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6.4℃
  • 맑음광주 4.1℃
  • 구름많음부산 8.5℃
  • 구름많음고창 2.5℃
  • 흐림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1.3℃
  • 맑음보은 -2.6℃
  • 구름많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배너

【법창】청주지검 부장검사, 추미애 향해 “진정한 검찰개혁 위해 정치인, 장관되는 일 없어야”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현직 부장검사가 21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과 측근 의혹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비판했다. 

대검 감찰2과장 출신인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러스에 올린 '총장님을 응원합니다'라는 글에서 "진정한 검찰개혁을 위해 현역 정치인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는 일이 없어야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을 갖게 됐다"며 이처럼 입장을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이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장을 맡을 당시를 거론하며 "저를 비롯한 대다수 검찰 구성원들이 당시 검찰총장과 윤석열 검사를 응원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당시 총장은 사퇴했고 수사팀장이던 총장님은 수년간 지방을 전전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2019년 총장님은 현 정권 실세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그 이후 현 집권 세력들로부터 계속해 공격을 받고 있다"면서 "나는 그런 총장님을 보며 다시 한번 2013년을 떠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정 부장검사는 윤 총장을 향해 "법이 정하고 있는 ‘검찰사무의 총괄자’는 총장이고, 대다수의 검찰구성원 역시 법무부 장관이나 실세 간부들이 아닌 총장님을 ‘검찰사무의 총괄자’로 믿고 따르고 있다"라며 "총장님이 수사를 통해 보여주신 결기, 강직함을 잃지 않으시는 한 많은 검찰 구성원들이 총장님을 믿고 따를 것"이라고 격려했다.

추 장관에 대해 정 부장검사는 "사흘 만에 소위 '검찰총장이 사건을 뭉갰다'는 의혹을 확인하는 '궁예의 관심법' 수준의 감찰 능력에 놀랐고, 이후 전 서울남부지검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음에도 2차 수사지휘권이 행사되는 것을 보고 또 놀랐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님의 의도는 모르겠으나, 수사지휘권의 행사는 결국 총장님을 공격해 또다시 총장직 사퇴라는 결과를 의도하는 정치적인 행위로 의심받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