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1.6℃
  • 서울 -4.3℃
  • 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4.6℃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6.2℃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4.9℃
  • 구름조금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배너

【국감】박양우 문체부 장관 “BTS 병역면제…전향적 검토 필요”


[sbn뉴스=서울] 임효진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7일  최근 미국 빌보드차트 정상을 차지한 방탄소년단(BTS)에 대해 병역특례를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대중문화예술인의 병역 연기와 특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국위선양은 국가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중문화 예술인들을 병역특례에 포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영 연기는 좁은 의미에서의 병역특례"라며 "관계기관과 국민들의 정서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국위 선양을 한 대중문화예술인에게도 병역 연기의 길을 열어주는 내용의 병역법 개정안과 관련, 박 장관은 "국회에서 논의가 잘 됐으면 좋겠다"며 "조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중문화 예술인에 대한 병역특례 확대 적용은 지난 6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방탄소년단에 병역특례를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이낙연 대표는 이와관련,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이 병역문제를 계속 논의하는 건 국민들께서 보기에 편하지 못하고 BTS 본인들도 원하는 일이 아니니 이제 서로 말을 아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전용기 의원은 최근 "e스포츠 선수가 입영 연기를 위해 대학에 진학하고 있다"며 "이들에게도 좁은 의미에서의 병역특례인 입영 연기를 검토해달라"고 추가 요청했다.

박 장관은 "e스포츠는 우리나라가 종주국이나 마찬가지"라며 "e스포츠가 미국에서 농구나 야구보다 시청률이 높은 상황에서 이들에 대한 입영 연기도 함께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