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1.2℃
  • 연무서울 19.0℃
  • 맑음대전 20.7℃
  • 연무대구 20.6℃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19.3℃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한우 방목해 소똥구리 복원'...태안 신두리 해안사구에서 실험 진행


[sbn뉴스=태안] 나영찬 기자 =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해안사구이자 천연기념물 제431호인 충남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에서 한우 방목을 통한 생태 복원활동이 시작된다.

지난 6일 태안군은 ‘신두리 해안사구 한우방목을 통한 생태환경 복원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해안사구 한우 방목을 통해 볼거리를 제공하면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소똥구리’를 복원하고자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신두리 해안사구는 과거 ‘왕소똥구리(멸종위기위급종)’의 서식지역이었으나 2001년 이후 관찰되지 않고 있다.


태안군은 올해 구충제와 항생제 사용을 금지한 2마리의 한우에 풀과 유기농사료 등을 주로 먹이고 신두리 해안사구에 방목했다.

분식성(동물 배설물 섭취) 곤충을 길러본 결과 문제가 없음도 확인했다.

내년에는 한우를 3마리로 늘려 방목할 계획이며, △분식성 곤충 모니터링 △한우 분변의 소똥구리 먹이원 안정성 실험 등 복원 사전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태안군 관계자는 “현재 소똥구리는 지역절멸로 인해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몽골에서 도입해 증식을 연구 중에 있다”며 “추후 이를 도입해 신두리 해안사구에 방사해 복원하는 한편, ‘멸종위기종 생태공원’, 신두리 사구센터 유휴시설을 활용한 ‘소똥구리 생태관’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