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20.1℃
  • 황사서울 18.1℃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17.3℃
  • 흐림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7.1℃
  • 흐림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배너

【정가】황교안과 당 초선의원들 만찬회동..."복귀시점 찾나?"


[sbn뉴스=대전] 신수용 대기자 = 4.15 총선패배 후 대표직에서 물러났던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당 초선 의원 일부와 만찬회동을 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그가 내년 4월 재·보선을 앞두고 정계 복귀를 위한 사전 작업에 나선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황 전 대표는 지난 16일 자신의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에서 당 초선의원 일부와 만찬회동을 가졌다. 

여기에는 김승수·김희곤·박성민·박수영·엄태영·정동만 등 국민의힘 의원과 황 전 대표의 지인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한 한 의원은 언론에서 “(4.15)총선 패배 후 안부가 궁금해 몇 사람이 황 전 대표를 모시고 식사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 했다.

만찬에서 한 참석자는 황 전 대표에게 “국민이 부를 때까지 기다려야지 본인이 나오고 싶다고 나와서는 본인도 망치고 당도 망친다”는 고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황 전 대표는 초선 의원들의 위로와 덕담을 듣기만 했고, 끝날 무렵 만해하다가 “'좋은 의견 잘 들었다'고만 했다"라며 "(황 전 대표가) 향후 정치 행보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 전 대표가 내년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현역 의원들을 만나며 재기를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4·15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황 전 대표는 공개 석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

황 전 대표는 만찬 모임이 있은 닷새 후인 지난 21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공판으로 법정에 출석, “총선 후 지난 5개월, 불면의 밤과 회한의 나날을 보냈다”며 “저의 부덕함으로 인해 선거에서 패배했고, 나라는 무너지고 약해졌다. 천추의 한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