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배너

【정가】“국민께 죄송! 당 잠시 떠나겠다”...이상직 의원, 민주당 탈당


[sbn뉴스=서울] 권주영 기자 =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는 당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잠시 당을 떠나 있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이 의원은 “결국 이상직이 문제다. 제가 창업한 이스타항공 문제로 지난 몇 달간 수도 없이 보고 들은 말입니다”라며 기자회견의 첫 포문을 열었다.

이어 “어떻게든 제주항공과의 인수를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생각에 매각 대금 150억을 깎아주고 또 미지급된 임금 해결을 위해 제가 사는 집 이외에 전 재산을 헌납하겠다는 발표를 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계속해서 듣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국민에게 현직 국회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이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면서 이스타항공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많은 사람을 끊임없이 만나 해결책을 구하고 도움을 청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가 어찌 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는 지금, 임금 미지급·정리해고, 기타 제 개인과 가족들과 관련한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는 “창업자로서, 그리고 대주주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이에 대한 제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그 책임을 피할 생각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오지도 않았다”라고 호소했다.

또 “민주당 대표님 이하 우리 당 선배 동료 의원님들과 당원 동지에게도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한 마음뿐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는 당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잠시 당을 떠나 있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민과 당원 동지들 모두가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놓겠다”라면서 “저에 관한 의혹을 소명하고 되돌아오겠다”라고 덧붙였다.

대량해고 사태와 관련 임금체불·횡령·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의원은 기자회견 후 ‘이후 복당하겠다는 뜻이냐’ ‘해고 노동자의 처우는 어떻게 할 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