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4.4℃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4.5℃
  • 흐림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4.9℃
  • 흐림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4℃
  • 맑음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영상】충남이 첫 발 뗀 ‘탈석탄 금고’ 56개 기관 150조로 확대된다


[sbn뉴스=내포] 신혜지 기자

[앵커]

충남도가 첫 발을 뗀 ‘탈석탄 금고’ 규모가 56개 기관 148조 8700여억 원으로 확대됩니다.

도는 금융기관들의 투자가 국내·외 석탄발전에서 재생에너지로 방향을 바꾸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신혜지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 예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열린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행사에서 양승조 지사는 석탄화력 투자를 줄여 온실가스 배출을 적극적으로 막아야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양승조 / 충남지사 
탈석탄 금고를 통해서 석탄화력 발전에 투자하는 것을 지양하고, 우리 재생에너지 정책에 유도하는 게 가장 커다란 목적…

이날 ‘탈석탄 금고’ 선언에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충남 등 7개 광역 시·도, 서울·부산·인천·충남 등 11개 시·도 교육청, 충남 15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38개 기초자치단체가 동참했습니다.

이들 56개 기관의 연간 재정 규모는 총 148조 8712억 원에 달합니다.

탈석탄 금고는 지자체 등이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 시 평가 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포함하고,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 감소와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입니다.

이들 기관은 금융기관의 탈석탄 금고 지정을 확산해 화석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습니다.

아울러 양 지사는 금융기관이 분야별 투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 누구나 알 수 있도록 ‘기후 금융 공시제도’ 도입을 제안했습니다.

지사는 지방자치단체, 교육청이 함께하는 만큼 향후 공공기관과 민간기관까지 확대해 탈석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양승조 / 충남지사
전국적으로 공공기관, 나중에 민간기관으로까지 활성화 된다면 자연스럽게 탈석탄의 목적이 이루어질 수 있는 기대효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도는 지난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 탈석탄 금고 정책을 도입 ▲탈석탄 선언 ▲석탄화력 투자 여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실적 등을 평가해 금고 선정에 반영한 바 있습니다.

sbn뉴스 신혜지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