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4.5℃
  • 구름조금부산 6.8℃
  • 구름많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2.6℃
  • 구름조금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5.0℃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배너

【서산】서산 대산항, 수출입 중심 서해안 거점 항만으로 육성

충남도, 상업항 기능 강화·교통망 개선·물동량 확대 등 부문별 목표 설정
대산항 거점 항만 조성 특화 발전 수립 용역 최종 보고…전략·방향 제시


[sbn뉴스=서산]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서해안 중부권의 거점 항만 기능을 수행할 서산 대산항의 특화 발전 전략과 방향에 대해 구체적인 구상을 내놨다. 

항만 시설과 배후 단지, 교통망을 개발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중국 및 동남아시아 등 해외 수출입을 담당하는 중심 항만으로 육성하는 내용이 주요 골자다.

도는 2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대산항 거점 항만 조성 특화 발전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와 서산시 및 대산지방해양수산청 공무원, 학계, 연구기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보고회는 연구용역 최종 보고, 전문가 자문,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연구용역을 수행한 동서대와 세광종합기술단은 최종 보고를 통해 △항만 시설 △배후 단지 △교통망 △마리나 △크루즈 △물동량 창출 방안 등 부문별 발전 구상을 제시했다.

항만 시설은 항만 개발을 통한 해양·물류 중심의 첨단 복합 항만 개발을 목표로 설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우선 대산항 인근 석유·화학업체의 물동량을 유치해 기존 부두 기능을 활성화하고, 충청권 물동량 유치 확대를 통해 부두 시설 확충 등 상업항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배후 단지를 조성해 물류 단지, 업무 시설, 선박 수리, 화물차 주차장, 근로자 휴게 시설 등 항만 지원 시설과 친수 시설을 설치한다.

대산∼당진 고속도로 24㎞, 이원∼대산 해상교량 5㎞, 석문산단 인입철도 연장을 통한 대산항선 17㎞ 건설 등 도로·철도를 확충해 대산항과 연결되는 교통 인프라도 개선한다.

마리나는 단기적으로 대산항 인근 삼길포항 마리나 운영을 활성화하고, 장기적으로는 자연환경·수심·접근성 등 우수한 여건을 활용해 해양레저 활동의 증가를 유도한다. 

또 시설 규모를 확대하고, 당진 왜목 등 인근 마리나와 연계할 방침이다. 

크루즈는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활용해 중국 등 아시아 시장 개척에 중점을 두고, 카페리·크루즈 등 다양성을 부각한 관광 활성화를 추진한다. 

아울러 물동량 창출 방안으로 △대산항 석유·화학업체의 물동량 유치확대 △선사 유치를 통한 항로 확대 △인센티브제도 개선 △민·관 협의체 구성 운영 △기업 마케팅을 통한 충청권 화물 유치 확대 등을 추진키로 했다. 

이 자리에서 김하균 도 기획조정실장은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대산항의 이점을 활용해 항만 물동량을 늘리고, 교통 인프라도 개선하는 등 최종 수립된 발전 전략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화물 운송 종사자의 근로 여건을 개선코자 시행하는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와 연계해 육상·해상 운송비 절감을 위한 가까운 항만 이용이 늘어나면서 대산항 이용 증가가 예상된다”며 “항만 정책을 다변화해 변화하는 상황에 대응하고, 대산항을 서해안 중심 무역항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산항은 충청권 화물 증가로 물동량이 지속 증가해 2011년 6654만 3000톤(R/T), 2015년 7851만 4000톤을 기록했으며 2018년에는 9263만 1000톤으로 집계돼 전국 31개 무역항 중 총 물동량 6위를 차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