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8℃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9.3℃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1.3℃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6.9℃
기상청 제공
배너

【서천】실패의 연속 ‘해랑들랑 어울제’…“예산, 주최‧주관 기관 등 문제 커”

김경제 의원, “체험위주축제에 체험예산 30% 배정...엄한데 돈 다 썼다” 질타
‘생태원·자원관 홍보’vs‘서천군 주민소득창출’ 다른 목적...노선 합의점 필요해


[sbn뉴스=서천] 신혜지 기자 = 충남 서천군의회는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서천군의 1년간 행정 성과를 평가하는 2019 행정사무감사(회의식)를 진행했다.

1일차인 27일, 의원들은 지난 10월에 추진된 ‘제4회 해랑들랑 어울제의’ 경우 계속해서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지적하며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김경제 의원은 해랑들랑어울제가 많은 면에서 성공할 수 없는 구조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축제는 공무원들이 아무리 노력을 해도 성공하지 못하면 절대 환영을 받을 수 없고 수고했단 말을 들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올해 1억8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 해랑들랑 축제. 김 의원은 체험 위주의 축제임에도 불구하고 체험예산이 30%밖에 배정이 되지 않았고, 무대와 부스를 꾸미는 데에다 신경을 썼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올해 1억8500만 원이 들어갔는데 체험비가 5300만 원 들어갔다”며 “체험을 하기위한 축제에 체험예산을 30% 밖에 배정을 안 하고 엄한데 다 썼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성격이 다른 서천군과 국립생태원, 해양생물자원관이 함께 진행하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꼬집었다.

생태원과 자원관은 각 기관의 홍보를, 군은 주민 소득 창출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협조가 어렵고 두 기관의 지원도 계속될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두 기관의 지원은 줄어드는 추세다. 17년도는 각 1억 원, 18년은 각 7500백만 원을 지원했으며, 올해의 경우 자원관은 7500백만 원을 생태원은 1천만 원을 지원했다.

강신두 부의장은 서면에서 열렸던 축제의 경우 2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데도 전국에서 사람들이 찾아온다며 성공하지 못할 축제라 판단이 되면 과감히 접어야한다고 주장했다.

강 부의장은 “광어, 도미, 전어축제 2천만 원 밖에 지원되지 않는데도 전국에서 다 왔다”며 “돈을 많이 주면서 이런 실패를 하냐. 공무원들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과감하게 안해야할 것은 안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서 그는 모든 축제는 축제기간에 맞춰 2~3달 전 촉박하게 계획하는 것이 아닌 해당 축제가 끝나고 집행 내역이 확인되면 다음해 축제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모든 부서 간 화합을 비롯해 타 기관 용역 의존 타파, 흥미를 유도할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구성, 어른과 아이를 고려한 축제 장소 선정 등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신수용의 뉴스창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