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1℃
  • 구름많음강릉 18.3℃
  • 맑음서울 21.1℃
  • 박무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19.3℃
  • 박무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8.2℃
  • 흐림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17.8℃
  • 흐림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인터뷰】장애인역도 ‘한국신기록’ 이끈 심다영 코치를 만나다

황재권 선수,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역도-85kg출전...대회·한국신기록 세워
심 코치, “열심히 한 것밖에 없다”...룰 지키는 책임감 있는 선수로 키워낼 것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열심히 한 것밖에 없다.”

서천군장애인역도부 소속 황재권(서천고1) 선수를 발굴하고 지도한 심다영 코치는 이렇게 말했다.

황재권 선수는 지난 10월 서울올림픽경기장에서 열렸던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역도 -85kg에 출전해 스쿼트 215kg, 데드리프트 215kg의 기록으로 각각 은메달을 획득, 종합 430kg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황 선수가 들어올린 430kg이라는 무게는 대회신기록이자 한국신기록이다.

그리고 이 대회까지 황 선수의 역도훈련경력은 7개월에 불과하다.

이번 sbn뉴스-젊은서천에서는 황재권 선수의 지도를 맡은 서천군장애인체육회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 심다영 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눠봤다.

◇체육회 지도자로 활동한지는?
=작년 8월부터다. 보디빌딩을 해 와서 주로 근력운동을 지도한다.

가르치는 대상은 다양하다. 연령, 성별 가리지 않는다. 어린 학생들에게는 주로 놀이형태의 ‘뉴스포츠’(New Sports : 대중적인 스포츠 종목을 결합하거나 변형해 만든 새로운 스포츠 *시사상식사전)를 지도한다.

가르치는 종목도 다양하다. 서천지역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지도하느라 힘들 때도 있다. 나뿐만 아니라 서천의 모든 지도자들이 그렇게 하고 있다.

◇훈련 7개월 만에 ‘한국신기록’이라니?
=열심히 한 것밖에 없다. 작년 9월 입사하고 중학생들 스트레칭 지도하는 자리에서 재권이를 만났다.

역도를 잘하게 생긴 몸이었다. 스트레칭으로 풀어진 근육을 강화시켜주는 시간에 유심히 지켜봤다. 유연성은 적은 편이었으나 자세를 잘 잡고 근력이 좋아 역도를 잘 할 것 같았다.

재권이에게 “역도를 해보자”고 했지만 부모님이 반대하셨다. 부모님께서 예전에 선수로 활동하셨는데, 과격하게 운동을 가르치던 때 배우셨던 지라 반대하셨다. 아버지는 복싱, 어머니는 유도를 하셨다고 들었다. 겨우 부모님을 설득해 올해 3월 말부터 첫 훈련을 시작했다.

운동 가르치는 것은 나보다 나은 사람들이 많다. 재권이가 자해를 하는 등 폭력적인 성향이 있어 이 부분을 많이 코치하려고 애썼다.

재권이는 지적장애 3급이다. 자세히 설명해줘도 이해를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결과로서 뛰어난 선수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성과도 뿌듯하지만 자해를 멈추게 됐다는 점이 더 기쁘다.

운동에는 룰이 있다. 우리는 룰을 지키며 운동한다. 재권이를 사회적인 룰도 지키는 책임감 있는 선수로 키워내고 싶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