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8.9℃
  • 맑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1.3℃
  • 맑음강화 18.6℃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배너

【국감】대전지검의 국회 국감에서 집중포화른 계룡건설,금성백조...왜

-계룡건설은 한은별관 입찰의혹으로 현재 수사.
-금성백조주택은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특정후보에게 쪼개기 후원의혹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충청 향토 건설업체 2곳이 8일열린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 여야의원들의 화두에 올랐다.


대전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대전고검과 광주고검 등에 대한 법사위 국감에서 여야의원들은 대전을 연고로한 계룡건설과 금성백조에 대한 의혹에 대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계룡건설은 한은 별관 입찰 관련의혹에, 금성백조는 특정정치인에게 직원들의 후원금 쪼개기로 형식으로 몰아준 의혹때문이다.



먼저 법사위 여야 원들은 계룡건설이 관련된 한국은행 통합별관 시공사 입찰 과정 위법 의혹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검사 출신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은 별관 시공사를 선정할 때 입찰가격이 예정가격을 초과해서는 안 되는 원칙을 어기고 계룡건설이 낙찰됐다"며 "이로 인해 혈세 462억원이 낭비됐다"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계룡건설의 정보통신공사업 면허 시공능력평가액은 193억원으로, 입찰 자격 최소 기준인 209억원에 미치지 못했다"며 "계룡건설이 시공능력과 무관하게 조달청 발주 사업에 강점을 보이는데,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했다고 의심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검사 출신인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한은 별관 입찰 문제는 피해 규모가 1000억원에 달하고 피고발자가 조달청장과 관련 공무원들로 사안이 중대하다"며 "최소한 증거 보존을 위해 압수수색을 한 뒤 경찰에 수사 지휘를 해야 했는데 검찰의 의지가 없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질타했다.


계룡건설이 이처럼 국회 국감의 도마에 오른 이유는 뭘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7월 배임 혐의로 조달청장과 관련 공무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사건과 계룡건설이 관련돼 있다.


고발은 조달청이 한은 별관의 입찰예정가보다 높게 써낸 계룡건설을 낙찰예정자로 선정, 국가계약법령을 위반했다는 감사원 판단에 근거했다. 



사건은 조달청이 있는 대전지검으로 이관돼 둔산경찰서에서 수사중이다.


수사와 별도로 조달청은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반영, 시공사를 다시 선정하려 했지만 계룡건설이 낸 낙찰예정자 지위 확인 가처분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져 현재 정식 계약 절차가 진행 중이다.


장영수 대전지검장은 이에대해 "직접 수사에 준할 정도로 철저하게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송치되면 적절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금성백조주택의 수사도 도마위에 올랐다.


금성백조는 쪼개기 후원금 몰아주기 의혹으로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받은 만큼 철저한 수사 촉구가 나왔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도 "후원금을 받은 정치인들 가운데는 청와대와 연관된 인물도 있는 만큼 정말 외압에 흔들리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제대로 된 수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허태정 대전시장 사건은 대전의 한 건설사를 압수수색했고, 비교적 쉽게 결론이 날 수 있는 사건"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시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행정관으로 있었다"며 "외압에 굴복하지 않는 수사를 해 달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정갑윤 의원은 "선거관리위원회가 특정 정치인들에게 금성백조 임직원들이 쪼개기 후원금을 보낸 데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며 "후원금 규모와 돈의 출처를 면밀히 살펴 속도감 있게 결과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재 대전지검에서 압수수색을 거처 사건을 들여다 보고 있으나, 검찰은 사건 일체에 대해 침묵하고 있어 결과에 따라 대전정가에 후폭풍도 예고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