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5.0℃
  • 맑음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7.0℃
  • 맑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13.6℃
  • 구름조금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SBN뉴스

배너

【영상】서천 홍원마을 초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설치 요구…대책위, “한국중부발전-한국전력공사 책임 떠넘겨”


[앵커]

충남 서천군 서면 홍원마을 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설치와 관련해 마을주민과 한국중부발전 및 한국전력공사 간의 갈등이 거세질 전망입니다.

미세먼지‧고압선철탑피해대책위원회는 지난 4월 중순부터 홍원마을 초고압송전선로 지중화 설치를 요구했지만 한국중부발전과 한국전력공사는 지중화 사업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 탓에 서로 책임을 떠넘기기 바빴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대책위는 서면 주민뿐만 아니라 시민단체와도 힘을 합쳐 서면 주민들이 안전한 곳에서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계속 싸워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신혜지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현재 서면에는 154kv 초고압송전탑이 15대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대책위원회는 특히 서면 홍원마을의 경우 240여 세대가 살고 있고, 그중 4~5 가구가 송전탑 선로 바로 아래 살고 있어 그 어느 곳 보다 피해가 상당하다며, 홍원마을 송전탑 2대를 지중화로 설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채종국 / 미세먼지‧고압선철탑피해대책위원회 사무국장
우선 지금 과제가 홍원동네는 피해가 상당히 많아. 철탑피해가 서면에서 최고로 많아. 그러면 홍원은 지중화를 하고 …

한 피해사례로 홍원마을 송전탑 아래서 약 36년간 생계를 이어오던 70대 한 어르신은 지난 4월 말 백혈병 진단을 받았고, 지난 8월 5일에 별세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책위는 더 이상의 추가피해가 없도록 막아야 함에도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중부발전이 지중화사업에 들어가는 비용이 막대해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채종국/미세먼지‧고압선철탑피해대책위원회사무국장
중부발전소는 우리는 전기만 생산해서 송전선로로 보내는 것밖에 안하는데 우리가 어떻게 책임을 지냐 철탑문제는 한전소관이다 또 한전에다가 물어보면 철탑을 보수‧관리해주고 하는 건 자기네(한국전력공사)가 하는 게 맞는데 중부발전에서 그 비용을 받아서 자기네(한국전력공사)는 운영관리만 한다는거야

이에 대책위는 지중화 설치가 힘들다면 송전탑 아래 살고 있는 집들을 한국전력공사 또는 한국중부발전 측에서 토지 수용보상 등을 통해 주민 이주대책을 세워달라는 입장입니다. 

앞서 말한 홍원마을 내 송전탑 2대의 길이는 약 1.2km로, 지중화를 진행하게 될 경우 약 23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으로써 보상받을 권리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강선 /서천참여시민모임 대표
피해에 대한 그 해소를 요구하는 거예요. 피해자로써 당연한 권리를 주장해야하는 것이고 국가는 국민들이 이러한 피해가 없게끔 해야 될 책무가 있는 거죠.

아울러 고압선 철탑 밑에서 살수 없다는 기본취지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철탑 반대 집회 또는 지중화사업 및 주민 이주를 요구해 나갈 방침입니다.

이강선 / 서천참여시민모임 대표
적어도 매일같이 사는 (사람들은) 고압선 밑에서 살 수 없다. (고압송전선로) 지중화를 하든지 아니면 주민들 이주를 시키든지 그 피해로부터 멀어질 수 있도록 (계속 싸워나가겠습니다) 그게 기본취지에요

또 대책위는 올해 안으로 발주법 관련 협의체를 만들어 신서천화력발전소가 2021년 3월에 완공이 되면 발전소 반경 5km이내 지역의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원보상금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sbn뉴스 신혜지입니다.


#서해방송 #서천 #서해신문 #장항 #스카이워크 #국립생태원 #근대문화 #모시 #소곡주 #충남도 #충남도의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 #갈대밭 #금강하굿둑 #갯벌 #유네스코 #장항도시탐험역 #인공습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