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9℃
  • 흐림강릉 20.7℃
  • 서울 19.7℃
  • 흐림대전 20.2℃
  • 구름많음대구 19.4℃
  • 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0.6℃
  • 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18.1℃
  • 흐림보은 19.3℃
  • 구름조금금산 19.0℃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19.3℃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청와대】세종에 대통령기록관 있는데, 문 대통령 기념관 계획...행안부 알아서 기었나?

-문 대통령, "지시한 적없다"며 격노.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행안부소속 국가기록원이 2022년 개관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문재인 대통령의 독립적인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려다 무산되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도 않고 그런 지시를 한 적도 없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과 관련,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해졌다.  


​ 고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나는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라며 거부의 뜻을 표했다. 

행안부산하  국가기록원은 오는 2022년 개관을 목표로 모두 172억원을 투입해 문 대통령 자택 인근인 부산·양산 일대에 개별 기록관을 짓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지난 2007년 대통령 기록물관리법이 제정되면서 개별 기록관을 건립할 수 있는 법적 장치가 마련됐으나, 노무현·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고 혹은 법정구속으로 추진되지 않았다. 

국가기록원은 세종시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83.7%에 달해 증설 없이 추가 기록물 보관이 어렵고, 증설보다는 개별 기록관 건립이 비용상 효율적으로 판단한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적지않은 혈세가 투입되는 해당 사업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제대로 보고를 받지 못한데다, 언론 등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접하면서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고 대변인은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이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가기록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문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이 추진 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건립 추진과 관련해 즉각적으로 대응한 배경에는 기록물관리법 제정으로 건립이 가능하고, 세종시 통합 대통령기록관 사용률이 높다는 점은 이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개별독립관 건립을 거부한 것은 자칫 문 대통령 개인 기록관 건립에 막대한 국민 세금이 투입된다는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 킬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