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0.8℃
  • 구름많음울산 0.5℃
  • 맑음광주 -0.2℃
  • 흐림부산 2.3℃
  • 맑음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2.7℃
  • 구름조금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SBN뉴스

【영상】서천 홍원마을 주민들, “고압선 철탑, 주민동의서부터 잘못됐다”


[앵커]


충남 서천군 서면 홍원리 주민들은 지금까지도 여전히 고압선철탑 반대를 위해 맞서 싸우고 있는데요.


미세먼지․철탑피해대책위원회는 “고압선철탑을 세우기 위해 기본이 되는 주민 동의서부터 잘못됐다”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마을 곳곳을 다니며 만난 주민 어느 누구도 동의하는 사인을 한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이어 보도합니다.


[기자]


미세먼지․철탑피해대책위원회는 지난 6일 sbn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고압선철탑을 세우기 위해 주민들로부터 받은 동의서에 오류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대책위는 고압선철탑 문제로 행정소송까지 행하며 4년 째 싸우고 있는 충남 천안시 직산읍의 경우를 예시로 들었습니다.


고압선 철탑을 세우기 위해 주민들의 서명을 받게 되는데, 서명부에 쓰인 성명과 주소, 서명이 일괄적으로 비슷하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대책위는 이러한 사례가 홍원마을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합니다.


채종국 / 미세먼지․철탑피해대책위원회 사무국장
한전에서 주민 대표를 이장을 세우는데, 이장 한 사람가지고 둘이 해버리면 신빙성이 떨어지고 책임 소재가 분산이 안 되니까 대표들 다섯 명 정도를 세워요. 그래서 주민 사인을 받은 것이 이런 식으로 받았어요. 이건 그린 거잖아. / 우리 동네도 지금 어차피 자료 받으면 나오겠지만 똑같은 사례예요 이게.


더불어, 대책위원회 활동을 이어오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 직접 물어봤지만 동의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고 말합니다.


이에 주민동의서가 잘못된 부분은 추측이 아닌 확신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합니다.


채종국 / 미세먼지․철탑피해대책위원회 사무국장
왜냐면 내가 지금 여기 활동을 하면서 서면에서 계속 사람을 만나고 있으면 자기가 이 설명을 듣고 도장 찍은 사람이 없어요. 개개인적으로 몇 백 명을 만나서 물어봐도 한 사람도 없어요.


주민들은 당장 해결해달라는 것이 아님에도 요지부동인 군과 책임을 미루는 한국중부발전의 태도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합니다.


채종국 / 미세먼지․철탑피해대책위원회 사무국장
1년, 2년 안에 해주길 바라는 게 아니야. 어차피 현재까지 지내왔으니까 몇 년은 참겠다 이거야. 그러면 세비 나오는 거 조금 아껴 쓰고 해서 가보자. 지중화쪽으로. 그런 이야기를 하는데 서천군은 요지부동이고, 중부발전은  자기네는 철탑하고는 관련이 없다 이거야. 아직까지는 한전까지다 이거지.


대책위원회는 현재 서명부를 비롯한 관계 문건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한 상태입니다. 이러한 근거 자료를 바탕으로 집회와 면담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결이 되지 않을 경우,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bn 뉴스 김다정입니다.



#서해방송 #서천 #서해신문 #장항 #스카이워크 #국립생태원 #한산 #모시 #소곡주 #충남도 #충남도의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 #신성리갈대밭 #금강하굿둑 #갯벌 #유네스코 #장항도시탐험역 #인공습지






신수용의 뉴스창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