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1.6℃
  • 맑음강릉 27.6℃
  • 맑음서울 32.3℃
  • 맑음대전 33.1℃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9.9℃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8.3℃
  • 박무제주 24.8℃
  • 맑음강화 28.4℃
  • 구름조금보은 31.6℃
  • 맑음금산 31.7℃
  • 맑음강진군 29.0℃
  • 구름조금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설】서천군의회-협치와 화합이 중요하다

충남 서천군의회가 군민들의 걱정거리가 되고 있다. 


모름지기 정치란 국민을 걱정해 주는 것이라 했거늘 도리어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 주어야 하는 처지에 이르렀으니 군민들의 군의회에 대한 자성촉구의 목소리가 거세질 수밖에 없다.


기초의회마저 중앙정치의 줄서기 정치에 혈안이 되어 특정 정당 출신 의원들은 지역 유력정치인의 ‘병풍’ 노릇을 하기에 바쁘고 지역 현안에 대한 협치나 화합은 오간 데 없이 따로국밥 군의회로 변질되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지만, 정작 당사자인 군의원들은 애써 귀를 닫고 있는 듯하다.


지방의회의 가장 중요한 역할중 하나인 조례제정 및 개정안 심의 과정에서조차 조례 제·개정의 당위성보다는 소속정당 출신 군 의원들끼리 색안경을 끼고 앉아 서로 반대를 위한 반대에 급급한 나머지 군 의원들 간에 고성이 회의장 밖까지 새 나오는 추태를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군의원 간 불 협치를 조정하고 조율해야 할 군의장 또한 부화뇌동하고 있어 군의회의 화합과 협치는 찾아보려야 찾아볼 수가 없다. 


군의원들은 군정 질의 과정에서 준비 부족으로 헛발질이나 하고 있고, 모 의원은 확인되지도 않은 지인이 제공한 거짓 정보를 거론하며 군의회의 품위를 손상 시키고 군의회의 신뢰를 저해했음에도 한마디 사과도 없이 군의회가 끝났다며 단란주점에서 자축파티를 열었다니 가관이라는 단어로도 표현이 무색할 정도이다.


군민들은 지역경제가 어렵다며 저마다 하소연들이고, 인구절벽, 청년실업 등 지역 현안들은 산더미처럼 쌓여만 가고 있음에도 군의원들은 오로지 정당의 꼭두각시 역할에만 분주하다. 


기초단체의 여소야대가 원인이라고 하기보다는 군의회 의석 감석에 따른 소수 이기주의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지역 정가의 분석이 옳은 듯하다. 


아울러 가장 중요한 군의회 의장의 리더십 부재와 다선 및 원로의원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군의회 불 협치의 원인이라는 평가 또한 제기되고 있다. 


후반기 의장 자리를 노린 포석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 속에 정당 공천을 받아 선거에 당선되자마자 탈당한 모 의원의 행보가 군의회 균열의 단초가 되지 않았느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속보이게 무소속으로 남아 파란 넥타이를 매지 말고 떳떳하게 다수당에 입당하여 후일을 도모하라는 핀잔 섞인 말들이 군 의원들의 입에서 서슴없이 나오고 있다 보니 군 의원들 간의 협치와 화합의 길은 요원하기만 하다. 


이와 같은 군의회의 삐거덕거림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군민들의 몫이다. 


군민들의 노인복지를 위하여 시급히 시행되어야 할 제도가 다수당의 딴지로 조례개정의 길이 막혀 버렸고, 이를 두고 과거 자신이 대표 발의했던 조례제정안에 반대한 데 대한 보복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마당이다 보니 군의원 간의 감정의 골이 깊어 헤어 나오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마저 들리고 있다. 


이것이 무슨 대의정치의 장인 의회냐는 푸념 섞인 조롱의 목소리가 지역 정가에서 기초의회 무용론과 기초의회 폐지론까지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기만 하다.


지방자치의 근간이 되는 기초의회마저 정당별로 나뉘어 으르렁거리다 보니 의회가 제 역할을 제대로 할 리가 없어 보인다.


군의회가 협치와 화합의 길로 다시 나아가기 위해서는 군의회 의장의 리더쉽이 절실할 때다. 


의장이 정당을 초월하여 의회의 화합을 위하여 중재 역할에 나서야 한다. 의원 수가 9명일 때는 나타나지 않았던 소수 이기주의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하여 양보의 미덕을 앞세워야 한다.


선거기간 동안 군민들의 머슴이 되겠다고 목이 터지라 외친지 1년여 만에 숙였던 허리는 뻣뻣해졌고, 군정발전보다는 개인의 자존심과 권위를 앞세우려 한다는 군민들의 지적을 군의원 모두가 겸허히 받아들일 때 군의회의 협치와 화합은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을 군의원 모두가 스스로 깨닫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