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8.6℃
  • 흐림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8.4℃
  • 박무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8℃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3.7℃
  • 흐림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대전】온천 매력에 풍덩...2019 유성온천문화축제 성료

온천수 건강물총대첩·온천수샤워·DJ파티...축제 명물로 자리잡아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지난 10일 대전 유성구 온천로 일원에서 개막한 2019 유성온천문화축제가 알찬 결실을 거두고 12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온천愛 빠지고, 유성愛 반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축제에는 온천수를 활용한 100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돼 전국 곳곳에서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첫날인 10일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케이윌, 노브레인, 에이프릴 등 인기가수의 축하공연 펼쳐졌고 이어 화려한 불꽃놀이가 갑천변을 수놓았다.

둘째 날인 11일 오후에는 축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온천수 건강물총대첩이 온천로에서 펼쳐졌다. 이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아이들은 수영복을 입고 직접 각양각색의 물총을 챙겨오는 등 명실상부한 축제 대표 프로그램의 인기를 실감했다.


또한, 6개 동 주민들과 대전방문의 해 시민서포터즈단, 관내 대학교 학생 등 1,500여 명이 참가해 천년온천 도시 유성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다양하게 표현한 ‘다함께 온천 거리퍼레이드’도 펼쳐졌다.

특히, 11일 오후 6시에는 2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창현의 거리노래방’이 축제장을 찾아 유성의 숨은 노래 실력자들이 경연을 펼쳤으며, 진행과 동시에 유튜브(YouTube)로도 송출돼 축제장을 찾지 못한 누리꾼들에게도 유성온천문화축제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토요일과 일요일 저녁에는 계룡스파텔 광장에서 인기그룹 쿨의 김성수와 DJ DOC의 이하늘의 디제잉으로 ‘온천수샤워 DJ파티’가 개최돼 주말 밤 축제의 흥을 고조시켰다.

두드림 공연장과 온천로 일원에서는 온천수의 분출을 기원하는 온천수신제, 착정놀이와 사라질 뻔한 유성고장의 소리를 복원한 유성농요가 진행돼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구수하고 흥겨운 전통가락 한마당을 선사하는 등 축제기간 내내 크고 작은 문화행사가 열렸다.


이 외에도 야외 족욕장에서는 눈꽃처럼 흩날리는 아름다운 이팝꽃 아래 온천 족욕체험이, 갑천변에서는 온천수 테마파크, 코끼리 열차 등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축제를 찾은 방문객들이 도심에서 온천을 즐기며 건강도 지키고 즐거운 추억을 쌓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며, “구에서는 유성온천지구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는 만큼, 내년에는 더욱 더 신나고 즐거운 명품 온천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