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8.2℃
  • 맑음서울 -9.5℃
  • 대전 -8.3℃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6.2℃
  • 광주 -4.8℃
  • 맑음부산 -5.7℃
  • 흐림고창 -4.6℃
  • 제주 -1.0℃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10.0℃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3.6℃
  • 구름조금경주시 -6.8℃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SBN프로그램

배너

【sbn서해방송=서천】구재기 시인과 함께하는 오늘의 시 한 편(1회)


[sbn뉴스=서천] sbn서해방송 = 2일 충남 서천군 시초면에 거주하는 구재기 시인은 '오늘의 시 한 편'의 첫번째 작품으로 김사인 시인의 '오누이' 를 소개한다.



                                        '오 누 이' / 김 사 인  시 인


                                         57번 버스 타고 집에 오는 길 

                                         여섯살쯤 됐을까 계집아이 앞세우고 

                                         두어살 더 먹었을 머스마 하나이 차에 타는데 

                                         꼬무락꼬무락 주머니 뒤져 버스표 두 장 내고 

                                         동생 손 끌어다 의자 등에 쥐어주고 

                                         저는 건드렁 손잡이에 겨우겨우 매달린다 

                                         빈 자리 하나 나니 동생 데려다 앉히고 

                                         작은 것은 안으로 바짝 당겨앉으며 

                                         '오빠 여기 앉아' 비운 자리 주먹으로 탕탕 때린다 

                                         '됐어' 오래비자리는 짐짓 퉁생이를 놓고 

                                         차가 급히 설 때마다 걱정스레 동생을 바라보는데 

                                         계집애는 앞 등받이 두 손으로 꼭 잡고 

                                         '나 잘하지' 하는 얼굴로 오래비 올려다본다 


                                         안 보는 척 보고 있자니 

                                         하, 그 모양 이뻐 

                                         어린 자식 버리고 간 채아무개 추도식에 가 

                                         술한테만 화풀이하고 돌아오는 길 

                                         내내 멀쩡하던 눈에 

                                         그것들 보니 

                                         눈물 핑 돈다  




<구재기 시인>


• 충남 서천 출생

• 1978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 시집『휘어진 가지』와 시선집『구름은 무게를 버리며 간다』등 다수

• 충청남도문화상, 시예술상본상, 충남시협본상, 한남문인상, 신석초문학상 등 수상.

• 현재 40여년의 교직에서 물러나 서천군 시초면 <산애재蒜艾齋>에서 야생화를 가꾸며 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