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4.4℃
  • 흐림서울 1.5℃
  • 흐림대전 0.4℃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0℃
  • 흐림광주 3.7℃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4℃
  • 맑음보은 -0.2℃
  • 흐림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서천】쓰레기종량제 봉투 판매대금 2억 원 횡령 의혹 논란

군 감사팀, 내부감사 돌입...해당 A업체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
사정이 이런데도 군청 관련부서 간 ‘네 탓’ 공방을 벌여 ‘빈축’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충남 서천군이 쓰레기종량제 봉투를 효율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관련 업무를 민간위탁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새로운 위탁업체로 바꿔 인수인계 과정에서 기존업체 직원의 봉투대금 횡령 의혹이 제기됐다.

군은 올해 공개입찰을 통해 신규로 선정된 B업체가 이전 A업체에게 쓰레기종량제 봉투 판매대금 관련 인수인계를 받던 중 약 2억 원가량의 판매금액이 없어진 사실을 접하고 서천경찰서에 판매대금 횡령 의혹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에서 민간위탁을 받아 쓰레기봉투를 판매해온 해당 A업체 대표는 “직원 C모씨와 판매대금 정산 중”이라고 해명하면서 “나중에 이야기하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하지만, A업체 직원 C씨는 재고 수량을 상자 단위로 파악하는 것을 악용해 종량제 봉투를 빼내고 상자에는 비닐을 채우는 수법을 이용한 것으로 군청 자체 조사 결과에서 드러났다.

또한, 주무부서인 공공시설사업소의 관리 감독 소홀이 도마 위에 올랐다.

위·수탁 계약서상에는 선입금 후 쓰레기종량제 봉투를 판매소에 배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위탁업체는 계약대로 이행하지 않고 외상 판매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군청 감사팀 관계자는 “계약서상에는 고지서를 발급해 납부되면 봉투를 줘야 하는데 해당 업체에서 판매소에 소량의 봉투를 주는 과정에서 외상거래가 이뤄져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재고 수량을 상자 단위로 파악하는 것을 악용해 종량제 봉투 대신 비닐을 채우는 수법을 이용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군은 긴급히 내부적으로 관련 서류를 재조사하고 지난 7일 저녁 서천경찰서에 A업체를 횡령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군청 관련 부서는 네 탓 공방을 벌여 빈축을 샀다. 환경보호과는 올 1월에, 공공시설사업소는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업무가 이관됐다는 주장이다.

군청 공공시설사업소 관계자는 “지난해 7월에 청소행정팀으로 넘어갔다”라면서 “그 업무 관련 예산이 조금 남아 업무를 대신 봐준 것이고 권한은 그쪽에 다 있다”라고 밝혔다.

반면 군청 환경보호과 관계자는 “공공시설사업소에서 했던 것이고 거기서 이제 올해 조직개편하면서 우리과로 넘어왔다”라고 반박했다.

결국, ‘선입금 후 종량제 봉투 판매’라는 계약을 위반한 업체나 이를 알고도 묵인해 온 서천군의 안일함이 수억 원대 횡령 사건으로 번져 오롯이 주민들의 혈세만 낭비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