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9.0℃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로컬뉴스

【서천】서천 인구 한해 1000명씩 사라져...5만 붕괴 코앞

인구감소 주 요인, 고령화로 자연감소와 젊은층 탈농촌화
2025년 4만8000명 예상...6600명 줄어 3개 면이 사라져



[서해신문=서천] 주향 기자 = 충남 서천군의 인구감소 실태가 갈수록 심화 되고 있는 가운데 한 해 평균 1000여 명의 인구가 줄어들어 인구 5만 명 붕괴도 그리 멀지 않아 보인다.


실제로 최고의 중흥기를 누렸던 1970년대 서천군의 인구는 당시 충남지역 경제의 중심축이자 물류기지로 자리 잡아 인구 15만 명의 강력한 군세를 자랑했다.


1980년대 들어서며 12만이던 인구는 절반 넘게 줄었고 2007년에는 6만 턱걸이를 가까스로 유지했다.


인구감소의 주된 요인은 고령화로 인한 자연감소와 젊은층의 탈농촌화를 꼽고 있다.


서천군청 강미정 인구정책팀장은 “인구감소는 출생자 수의 비율이 3배가 넘고 사망한 사람 비율이 거기에서 오는 자연감소가 제일 크다” 라며 “두 번째로는 서천에 상급학교 없다. 대학교가 상대적으로 젊은 층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부족하다 보니까 이런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라고 전했다.


인구의 증감은 지역경제를 가름하는 잣대다.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인에게 인구감소는 바로 생존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서천읍에 거주한 남효현 씨는 “서천 지역은 어업도 잘되는 편이었고 공장도 잘 돌아갔고 그러다 보니까 서천이 굉장히 뜨는 곳이라고 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사람들이 많이 줄고 떠나고 해서 쇠퇴한 것 같다” 라고 말했다.


서천군의 인구는 매년 1000여 명 가까이 줄고 있어 2025년이면 4만8000명으로 6600명이 준다. 이는 면 단위 3개가 사라지는 결과를 낳는다.


이에 서천군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정부여건 개선, 관광 활성화를 통해 젊은 층을 유입한다는 전략을 세웠지만, 이 상황도 그리 녹록지만 않다.


강미정 인구정책팀장은 “직장을 처음 잡은 초년생들이 주거비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해 주거비를 지원해 주는 사업이라든지 신혼부부를 위한 지원사업 등을 지금 계획하고 있다” 라고 밝혔다.


포토